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법원/검찰

드루킹 특검, 검경에 수사기록 요청…"검사 파견도 빨리 해달라"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 수사를 맡은 허익범(59·사법연수원 13기) 특검팀이 검찰과 경찰에 수사 기록을 보내달라고 18일 요청했다.

박상융 특검보는 18일 기자들과 만나 "오늘 수사기록을 요청했다. 지금 준비 중에 있는 것으로 안다"며 "가능한 빨리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검팀은 법무부에 현직 검사 파견도 요청했다. 특검법에 따르면 특검팀은 검사를 최대 13명까지 파견받을 수 있다.

박 특검보는 "수사를 잘 아는 검사를 중심으로 요청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특검팀은 준비기간 20일이 끝나는 이달 27일부터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 현재까지 특검보 3명과 수사팀장, 수사지원단장 인선만 진행됐다.

강남역 인근 사무실은 보완공사 중이어서 아직 입주하지 못했다.

박 특검보는 "수사기록을 (검찰·경찰이) 보낸다고 해도 검토할 사람이 빨리 발령을 받아야 한다"며 "파견검사가 와야 함께 기록을 검토해서 수사방향을 결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