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교육

[2022 대입개편] 공론화 범위 설정 위한 여론수렴 5월부터 본격화

5월 3일 충남대서 첫 '국민제안 열린마당' 등 권역별 4차례

김진경 대입제도 개편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26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첫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가교육회의



현재 중학교 3학년이 치를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에 대한 공론화 범위 설정 등을 위한 여론수렴이 내달부터 본격 시작된다. 각 권역별 지역을 방문해 직접 의견을 듣고, 교원과 시민단체 등 이해관계자나 전문가와의 협의회, 온라인 의견수렴 등이 진행된다.

대통령직속 국가교육회의는 지난 26일 제1차 대입제도 개편 특별위원회를 열고 권역별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국민제안 열린마당(열린마당)' 등 국민 의견수렴 계획을 논의했다고 27일 밝혔다.

권역별 열린마당은 5월 3일 충남대 정심화국제문화회관 백마홀(충청권)을 시작으로, 5월 10일 전남대 컨벤션홀(호남·제주권), 5월 14일 부산 벡스코 컨벤션홀(영남권), 이화여고 100주년 기념관(수도권)에서 각각 16시30분~19시30분까지 3시간 씩 열린다. 국가교육회의는 각 행사에 약 400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했다.

참석자는 서면제안서 제출, 제안 발표(자유발언)를 통해 자유롭게 의견을 제시할 수 있고, 현장에서 메모지 작성 또는 모바일을 통해 실시간으로 제안에 참여할 수 있다.

아울러 학생과 학부모, 교원, 시민단체 등 여러 관계자의 의견을 심층적으로 파악하기 위한 '이해관계자 및 전문가 협의회'도 열 계획이다. 대입제도개편특별위원회(대입개편특위) 위원들이 직접 이들을 만나 대입제도 개편 방안에 대한 여러 입장과 논거 등을 논의한다.

이와 별도로, 대입제도 개편을 직접 체감하는 학생, 학부모, 교원의 의견 청취를 위해 대상자 별 좌담회도 병행 추진하기로 했다.

온라인 의견수렴도 병행된다. 누구나 국가교육회의 홈페이지(www.eduvision.go.kr)를 방문해 대입제도 개편에 관한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김진경 대입개편특위 위원장은 "대입제도 개편 공론화 과정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확보하고 개편 방안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될 수 있도록 국민 의견을 수렴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수렴된 의견은 공론화 범위 설정 등 향후 공론화 과정에 중요한 자료로 활용된다"고 밝혔다.
기획코너 > 2022 대입개편
  • [2022 대입 제도 개편 후폭풍] 내년부터 수능 매년 바뀐다… "재수·삼수생 약세 예상"
  • '미완'의 대입 제도 개편… 중3 대입 "선택권 확대됐지만, 더 복잡해졌다"
  • 중3 대입, 수학 기하·과학Ⅱ 과목 수능 포함 여부 논란… "기초학력 떨어진다" Vs. "학계 이기주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HOT NEWS
"서울, 코로나19 우한 악몽 재현될 수도" 감염증 전문가의 경고
"서울, 코로나19 우한 악몽 재현될 수도" 감염증 전문가의 경고
수출입은행 본점 폐쇄…본점 직원 코로나19 확진
수출입은행 본점 폐쇄…본점 직원 코로나19 확진
서울 지하철, 코로나19 확진자 탔던 곳 즉시 소독
서울 지하철, 코로나19 확진자 탔던 곳 즉시 소독
정부, 임대료 낮추는 '착한 임대인'에게 인센티브 준다
정부, 임대료 낮추는 '착한 임대인'에게 인센티브 준다
주요뉴스
코로나19 치료제 나오나..길리어드 '렘데시비르' 임상3상 착수
코로나19 치료제 나오나..길리어드 '렘데시비르' 임상3상 착수
제품출시 연기에 비상근무…코로나19가 막은 산업계 이슈들
제품출시 연기에 비상근무…코로나19가 막은 산업계 이슈들
도심 집회 강행한 단체로 인해 코로나19 확산 시 서울시 대응은?
도심 집회 강행한 단체로 인해 코로나19 확산 시 서울시 대응은?
황교안 대구行…'문재인 심판론' 강조
황교안 대구行…'문재인 심판론' 강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