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문화>문화종합

'냉부해' 장성규, 손석희가 예뻐할만 해! 예능 센스 만점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냉부해' 장성규, 손석희가 예뻐할만 해! 예능 센스 만점

'냉장고를 부탁해' 장성규가 손석희를 향한 애정을 과시했다.

2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프리한(프리 선언한) 아나운서 편으로 조우종 장성규가 출연해 냉장고를 공개했다.

이날 MC 김성주는 장성규에게 "제가 알기로는 손석희 사장님이 까불까불한 스타일 별로 안 좋아하시는 것 같다. 손석희 사장님이 장성규 아나운서한테 따로 해주신 이야기 없냐"고 물었다.

이에 장성규는 "말씀은 안 하시지만 저를 굉장히 아껴주신다"고 답하며 "만약 제가 이렇게 까부는 모습이 불편하셨다면 저를 불러서 말씀을 하셨을 텐데 한 번도 그런 호출이 없으셨다"고 말했다.

안정환은 "팩트 체크해봐야 하는 거 아니냐"면서 "전화 연결 같은 거 할 수 있지 않냐"고 물었다.

그러자 장성규는 "전화는 언제든지 받아주신다. 주무시다가도. 한 번은 '뉴스룸' 진행하다가 받으신 적도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하지만 이어진 전화연결에서 손석희는 전화를 받지 않았다. 장성규는 "저를 더 단단하게 만들어 주시고자 하는 큰 뜻인 거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성규는 "장성규에게 손석희란?"라는 질문에 "사실 손석희 사장님은 엄마 같다. 제가 아무리 허튼짓을 해도 늘 따뜻하게 품어주시는 엄마 같은 존재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