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금융>보험

[보험톡톡]새학기 자녀보험, 인터넷 가입으로 실속 챙긴다

최근 지속된 경기 침체로 인해 가계경제에 대한 부담이 늘고 있다. 다만 새 학기를 맞아 외부 활동이 많아지는 자녀들의 혹시 모를 위험에 대비한 보험상품 선물은 빼놓을 수 없는 일. 인터넷으로 가입하는 어린이보험은 저렴하고 합리적인 보험료에 든든한 보장까지 챙길 수 있어 학부모들의 관심이 높다.

11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인터넷 보험은 보험설계사를 통해 가입하는 것보다 20~30% 가량 보험료가 저렴하다. 중계 과정 없이 보험사와 소비자 간의 직접 구매로 수수료가 비교적 낮다.

생명보험사의 경우 복잡한 특약 없이 핵심보장 중심으로 주계약이 구성되어있어 이해도 쉽다. 보험료 계산부터 가입, 보험금 지급까지 전 과정을 PC나 테블릿PC, 스마트폰으로 언제 어디서나 처리할 수 있어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다.

과거 어린이보험은 교육보험이 대부분이었으나 최근에는 각종 암 진단비, 질병부터 상해 보장까지 다양한 보장 내용으로 진화하고 있다.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의 어린이보험 보장 내용이 다르기 때문에 상황에 맞게 충분히 고려할 필요가 있다. 생명보험사는 암, 백혈병 등 발병 시 부담이 큰 중대 질병을 위주로 보장하는 반면 손해보험사 상품은 실손보장 형태로 주로 치료비를 보장하는 것이 특징이다.

일부 생명보험사의 인터넷 어린이보험은 월 보험료 1만원 미만으로도 가입할 수 있다.

교보라이프플래닛의 '(무)라이프플래닛e플러스어린이보험'은 5세 기준 30세 만기, 30세까지 월납 시 여자아이는 3880원, 남자아이는 5540원이다. 6000원이 채 되지 않는 부담 없는 보험료로 각종 암 진단비, 재해장해, 골절, 입원비, 수술비 등 필요한 주요 급부를 보장해준다. 또 폐렴, 천식, 아토피성 피부염, 알레르기성 비염 등 어린이 주요 10개 질병에 대해서는 질병 및 재해 입원비와는 별도로 추가 보장이 가능하고 치료비가 많이 필요한 고액암 치료는 일반암보다 두 배로 보장한다.

교보라이프플래닛 '(무)라이프플래닛e플러스어린이보험'.



이 외 미래에셋생명의 '온라인어린이보험(무)1701'은 30세 만기로 가입할 수 있다. 10년·20년·30세납 중 선택할 수 있다. 삼성화재 다이렉트 어린이보험은 최대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고 태아부터 15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실속플랜, 표준플랜, 고급플랜 중 선택할 수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어린이보험 상품 중 100세 만기 상품도 많이 출시됐지만 어린이보험은 성인보험과 보장내역이 다르기 때문에 보장기간이 길어도 물가상승률을 고려할 때 무조건 기간이 길다고 좋은 것만은 아니다"며 "꼭 필요한 핵심 보장이 포함되어있는지 꼼꼼히 따져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HOT NEWS
개미, 넉넉한 투자 실탄…투자자예탁금 40조 돌파
개미, 넉넉한 투자 실탄…투자자예탁금 40조 돌파
피해 소상공인들, '코로나 정책자금' 어디서 어떻게 받나
피해 소상공인들, '코로나 정책자금' 어디서 어떻게 받나
'보유세 부담' 강남3구, 매수 위축…아파트 가격 하락
'보유세 부담' 강남3구, 매수 위축…아파트 가격 하락
삼성전자에 4兆 베팅한 개미, 투자성공할까?
삼성전자에 4兆 베팅한 개미, 투자성공할까?
주요뉴스
'이윤보다는 치료가 먼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뛰어든 기업들
'이윤보다는 치료가 먼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뛰어든 기업들
'비규제+교통 호재' 아파트 몸 값 상승세에 수요 '집중'
'비규제+교통 호재' 아파트 몸 값 상승세에 수요 '집중'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과감한 변신 새로운 기준 제시"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과감한 변신 새로운 기준 제시"
'슈퍼주총데이' 증권가 CEO 줄줄이 연임…"불황 리더십 주목"
'슈퍼주총데이' 증권가 CEO 줄줄이 연임…"불황 리더십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