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산업>자동차

쌍용차 G4 렉스턴 영국서 기술력 인정…디스커버리·레인지 로버 등 제쳐

쌍용차 G4 렉스턴.



쌍용자동차가 최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영국 시장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쌍용차는 대형 프리미엄 SUV G4 렉스턴이 세계적인 유명자동차들을 제치고 영국에서 '올해의 사륜구동 자동차'에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쌍용차에 따르면 G4 렉스턴은 영국 사륜구동 자동차 전문지 포바이포(4×4)가 주최한 '2018 사륜구동 자동차 어워즈'에서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레인지 로버, 지프 레니게이드 등 유수의 글로벌 차량을 제치고 대상 격인 올해의 사륜구동 자동차에 뽑혔다.

G4 렉스턴은 포바이포 2월호 발행판 커버를 장식할 예정이다.

포바이포는 매년 영국에서 출시된 사륜구동 승용차 및 SUV를 대상으로 ▲크로스오버 왜건 ▲크로스오버 ▲소형 SUV ▲중형 SUV ▲대형 SUV ▲고성능·럭셔리 SUV ▲오프로더 등 7개 부문별 최우수 모델을 발표하고 이들 중 올해의 사륜구동 모델을 뽑는다.

G4 렉스턴은 올해의 사륜구동 자동차로 선정됨과 동시에 본상 7개 부문 중 오프로더 최우수상과 특별상 3개 부문 중 '최고 가치상'도 함께 받았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이사는 "지난해 9월 영국에 출시된 G4 렉스턴이 단기간에 뛰어난 능력과 명성을 인정받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SUV 라인업을 강화하고 글로벌 판매물량 확대 및 브랜드 인지도 제고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