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교육

서강대 문준혁 교수, 에너지 효율 높은 '탄소나노튜브 볼' 개발

서강대 문준혁 교수, 에너지 효율 높은 '탄소나노튜브 볼' 개발

구형 실타래 형태의 '탄소나노튜브 볼'(오른쪽) /서강대



서강대학교(총장 박종구)는 화공생명공학과 문준혁 교수팀이 기존 리튬 전지보다 2배 이상 에너지 밀도가 높은 '탄소나노튜브 볼'을 합성하는데 성공했다고 11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미국화학회 '에이씨에스 나노(ACS Nano)' 온라인판에 지난 4일자로 게재됐다.

다양한 크기의 미세기공 구조를 갖는 탄소소재는 차세대 에너지 소자를 구현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전극소재다. 탄소나노튜브의 경우 상업화에 근접한 나노소재 중 하나지만, 형태적으로 잘 엉키는 특성으로 미세 기공을 갖는 높은 밀도의 집합체를 만들기 어려운 단점이 있었다.

문 교수팀은 수력학적 힘을 통해 탄소나노튜브를 구형 실타래처럼 단단히 뭉치는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적용해 탄소나노튜브 볼을 제작했다. 탄소나노튜브 볼은 뭉쳐진 형태로 인해 미세 기공을 다량으로 포함하고 있다.

문 교수팀은 개발한 소재를 바탕으로 LG화학과의 공동연구를 진행해 차세대 리튬-황 전지를 구현했으며, 기존 리튬전지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에너지 밀도를 달성했다.

문준혁 교수는 "상용화된 재료의 나노구조를 제어해 제작됐고, 우수한 에너지 저장 특성이 증명돼 산업적으로도 파급력이 높은 소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리튬전지나 커패시터의 전극재료 뿐 아니라 전기화학촉매에도 적용돼 우수한 특성을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