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산업>산업일반

인터넷 포털 검색광고 부당…소상공인들 '울며 겨자먹기' 이용

소상공인聯 조사, 10명중 7명 '부당하다' 생각

자료 : 소상공인연합회



소상공인 10명 중 7명은 네이버 등 인터넷 포털의 검색광고가 부당하다고 생각하면서도 '울며 겨자먹기'로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경매(베팅)식으로 이뤄지는 검색광고가 불공정한데다, 비용대비 효과도 낮은 점 등이 '부당하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포털의 광고비를 정액으로 하거나 베팅 상한선 도입, 허위광고 감시시스템 구축 등을 제도화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소상공인연합회가 지난 3월 한 달간 외식업, 도소매업, 개인서비스 등을 영위하는 소상공인 358명을 설문조사해 22일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응답자의 72.3%가 인터넷 포털 사이트의 검색광고가 '부당하다'고 생각했다. '매우그렇다'는 27.7%, '그렇다'는 44.6%였다. '전혀아니다'는 고작 2.6%에 그쳤다.

부당하다고 생각하는 이유는 '불공정한 검색광고시스템'(35.4%), '넘쳐나는 허위·불성실 광고'(21.5%), '과다 경쟁유발'(19.1%), '비용대비 낮은 효과'(16.9%) 등의 순이었다.

특히 소상공인들의 51.1%는 인터넷 포털 광고의 최대 피해자는 '자신들'이라고 답했다. 피해자가 '소비자'란 답변도 44.3%에 달했다. 하지만 '포털을 운영하는 회사'라는 답변은 1.1%에 그쳐 사실상 포털 회사들이 최대 수혜자라는 셈이다.

실제 이번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47.1%는 비용이 부담스러워 포털의 유료 검색광고를 이용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대이하의 효과'(16.7%)나 '포털의 갑질'(11.5%) 때문이라는 답변도 비교적 많았다.



포털의 검색광고가 '부당하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불공정한 검색광고시스템'(35.4%), '허위·불성실 광고가 많다'(21.5%), '과다 경쟁 유발'(19.1%), '비용대비 낮은 효과'(16.9%) 등의 순이었다.

포털 광고의 문제점은 '허위·불공정'(36.2%), '포털독과점'(29.4%), '광고대행사 폭리'(13.6%) 등이 많았다.

한 소상공인은 "경매식으로 진행되는 포털의 키워드 검색 순위 상단에 노출되는 상당수 광고는 실제 관련 영업을 하고 있는 업체가 아닌 가짜인 경우가 많다"면서 "이들은 광고를 보고 연락하는 소비자들에게 업체를 연결해주는 역할을 하는 중개업체로 오버추어(베팅식) 광고비 상승만 부추기고 있다"고 토로했다.

소상공인들이 오버추어 광고에 쓰는 비용은 월 10만원 미만이 18.1%로 가장 많았지만 120만~160만원(3.4%), 160만원 이상(6.7%)도 10명 중 1명꼴이었다. 주로 사용하고 있는 포털이나 플랫폼은 '네이버·다음'이 70.2%로 절대적이었다. 그 외에 '티몬·쿠팡'(12.5%), '구글'(2.2%), '배달의 민족·요기요'(1.5%), '다방·직방'(0.3%) 순이었다.

소상공인연합회 온라인공정위원회 관계자는 "세계적인 검색 포털 구글의 경우 검색광고의 폐해에서 자유로운 반면,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시장지배적 포털인 네이버의 경우 베팅식 광고 기법을 오히려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하고 "인터넷 포털에 생성된 콘텐츠의 주요 제공자는 소비자와 소상공인이므로 인터넷 포털을 공공재로 봐야한다.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는 구조적인 개선과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한 인터넷 포털사이트 규제에 관한 법률 등의 제도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