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교육

어린이날 바짝…청소년보다 어린이가 학교 폭력 더 많이 경험

가정 어려울 수록 '존중받는다' 응답율 낮아

자료 : 통계청



어린이날이 바짝 다가온 가운데 학교 폭력은 중·고등학교에 다니는 청소년보다 초등학생인 어린이가 더욱 자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선배, 후배, 또는 친구들로부터 모욕, 폭행, 구타, 따돌림, 갈취 등이 대표적이다.

또 가정 형편이 어려울 수록 인권을 '존중받고 있다'는 응답비율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3일 통계청의 '한국의 사회동향 2016'에 따르면 2015년 기준으로 학교 폭력 경험률은 초등학생이 24.3%로 중학생(18%), 고등학생(16.8%)보다 높았다.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 재학생을 대상으로 한 이 조사는 최근 1년 동안 선·후배, 친구들로부터 폭력을 당한 경험이 있는지 여부를 물었다. 여기에는 협박, 성희롱이나 성추행, 강제심부름 등도 포함된다. 초등학생의 경우 10명중 2명 이상이 이같은 폭력을 한 번 이상 경험했다고 답한 것이다.

다만 교사로부터의 언어 폭력이나 체벌은 학년이 올라갈 수록 더 많이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정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이 느끼는 인권보장감은 형편이 좋다는 학생들보다 낮았다.

이는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을 종합한 것으로 2015년 기준으로 가정이 어렵다는 학생들은 '존중받는다'(존중받는 편+매우 존중)는 비율이 79.5%였지만 형편이 좋다는 학생들은 91.6%가 '존중받는다'고 답했다.

가정 형편에 대해선 학생이 가정의 경제적 수준을 1점 '매우 못산다'부터 7점 '매우 잘 산다'를 주관적으로 평가해 7단계로 분류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