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노동/복지/환경

국회에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 박홍근 의원 "AI 바이러스 우려..지원 확대"

사진/팅커벨프로젝트 제공(박홍근 의원, 김재영 한국고양이수의사회 회장, 한정애 의원, 이정미 의원)



국회에 길고양이 급식소가 설치돼 이목을 끈다.

지난 4일 동물보호단체 팅커벨프로젝트는 이날 오후 국회의사당 내 후생관 앞에서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과 박홍근, 이정미 동물복지국회포럼 공동대표, 홍영표 환경노동위원장, 한정애 국회의원과 국회 보좌진들, 동물유관단체협의회 회원들이 모인 가운데 서울 여의도 국회 안에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급식소는 물론 길고양이들이 편히 잘 수 있도록 쉼터까지 만들어졌다.

앞서 지난해 9월 의원회관 지하 주차장에서 길고양이 3마리가 발견됐다는 소식을 들은 한정애 의원이 국회사무처에 입양 공고를 걸도록 건의, 동물단체들이 치료 및 입양 과정을 도운 일이 계기가 됐다.

이에 우윤근 사무총장이 적극 검토하여 길고양이 급식소가 마련했고, 동물유관단체대표자협의회는 길고양이 급식소와 사료, 구충제등을 후원했으며, 앞으로 길고양이 급식소 관리는 더불어민주당 보좌진들이 책임지고 중성화수술(TNR)은 동물단체와 한국고양이수의사회가 협조키로 했다.

이와 관련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은 "국회도 달라져야 한다"면서 "앞으로 사람들이나 동물들에게도 달라진 국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동물복지국회포럼 공동대표인 박홍근 의원은 "최근 길고양이가 AI 바이러스에 감염돼 폐사하는 등 갖가지 바이러스에 무방비 노출된 길고양이도 위협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 전국 지자체별로 유기동물에 대한 지원이 확대돼 동물들이 보호받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