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문화>문화종합

[박소정의 메트로 밖 예술세계로] (36)과거-현재-미래의 만남…1호선 종각역, 정영훈의 '히스토릭 스타'

1호선 종각역, 정영훈의 '히스토릭 스타' /류주항



서울 종로 청진동 일대에 대형빌딩 지하보행로 조성과 지상부 청진공원 조성사업까지 완료되면서 1호선 종각역 인근은 '종로 르네상스' 라고 불리기 시작했다. 즉 청진동의 옛 모습을 되살리기 위한 프로젝트의 중심이 되는 곳이다.

1호선 종각역, 정영훈의 '히스토릭 스타' /류주항



그랑서울, 타워8, 디타워 등 초대형의 첨단 빌딩과 인근은 도시문화복원지역으로 옛 조선의 흔적을 드러낸 채 시민들과 공존하고 있으며, 이곳 곳곳에 설치된 예술 작품은 그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역할을 해준다.

1호선 종각역, 정영훈의 '히스토릭 스타' /류주항



앞서 소개했던, 뫼비우스의 띠를 형상화한 '무한놀이(Play of Infinity)'와 '시점놀이(Point of View)' 등 박선기 작가의 두 작품이 대표적이다. 이 작품들은 과거의 역사와 현재를 반영한 예술 작품의 조화로움이 미래의 공간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1호선 종각역, 정영훈의 '히스토릭 스타' /류주항



이번 편에서 소개할 작품은 정영훈 작가의 '히스토릭 스타'이다.

1호선 종각역, 정영훈의 '히스토릭 스타' /류주항



그랑 서울의 타워 1과 타워 2동 연결부 공간 내부에서 '시점놀이'가 정적으로 반겼다면, 그 반대편인 타워의 메인 입구 외부에서는 선명한 레드 컬러의 이 작품이 있다.

1호선 종각역, 정영훈의 '히스토릭 스타' /류주항



이 작품은 스테인리스 스틸에 메탈릭 도장으로 완성됐으며 높이가 7m, 너비 또한 6m가 넘는다. 과거와 현재 미래를 잇는 상징적인 의미가 깃든 '별' 인 만큼 색감과 크기 그리고 속도감이 빠르게 느껴지는 유기적 형상 등 작품을 구성하는 요소들 마다 강렬한 에너지를 발산한다. 천지 만물이 지니는 생동의 기풍이 화면에 생생하게 표현되는 동양화의 기운생동(氣韻生動)을 떠오르게 한다.

1호선 종각역, 정영훈의 '히스토릭 스타' /류주항



작품 앞의 설명 표식이 이를 잘 설명해주고 있다.

1호선 종각역, 정영훈의 '히스토릭 스타' /류주항



"히스토릭 스타는 공간적 상징성과 역사성을 고려한 추상 조각이다. 다양한 포물선을 이루는 작품의 유기적 형상은 세월의 파동과 흐름을 표현하였고, 유구한 역사를 간직한 현장의 시공간성은 과거, 현재, 미래를 아우르며 영원한 빛의 생명을 간직한 별로 승화하는 의미를 부여하였다. 이 작품은 조각과 회화를 융합하는 표현으로서 한국적인 붓의 농담과 기, 회화적 강약, 선의 흐름을 공간상에서 표현하였으며, 조각적인 한계와 단순미를 회화적 기법으로 중화하였다. 이 작품은 부드러운 유기체의 형상을 하고 있다. 미학적 의미로 우리의 조형적 형태개념을 구성하고 있는 선은 단순한 부드러움만이 아니라 그 속에서 생명력이 숨 쉬고 있는 파동과 유연성이며, 숨겨져 있는 힘과 에너지가 그 파동의 흐름속에서 살아있는 것이다."

김미향 작가의 '폴리곤 라이언(Polygon Lion)' /류주항



한편 '히스토릭 스타' 작품 뒷편으로는 3m 길이의 사자상 두 마리가 나란히 타워를 보좌하고 있다. 김미향 작가의 '폴리곤 라이언(Polygon Lion)'이다. 사자는 동서양을 막론하고 용맹스러움과 강인함을 대변하는 동물로서 긍정적인 기운을 주는 길한 존재로 여겨져 왔다. 사자상을 둘러싼 민들레꽃과 푸른 들판을 연상시키는 들꽃 설치물들은 사자의 강인하면서도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품은 듯한 포근함과 편안함을 준다.

김미향 작가의 '폴리곤 라이언(Polygon Lion)' /류주항



이 작품들은 인근 직장인들의 휴식공간이 되기에 손색이 없다. 혹은 약속장소로도 좋겠다. 5분 일찍 도착해서 잠시 감상하기에 충분하다. 행여나 늦게 될 5분에는 상대방에게 작품 감상을 제안해 볼 수도 있겠다.

박소정 객원기자



글:큐레이터 박소정 (info@trinityseoul.com)

사진:사진작가 류주항 (www.mattryu.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