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사회일반

SNS대신 야외 놀이터로, 서울시 학교폭력예방디자인 'PLAY@방학'

서울 도봉구 방학중학교에 조성된 'PLAY@방학' 시설물 구성도. /서울시



서울시가 '학교폭력예방디자인'을 내놨다. 학교 인근 공원에 컨테이너 박스를 개조한 놀이문화공간을 만들고, 운동장에는 보드게임, 미니볼링, 배드민턴 등 다양하게 놀 수 있는 20여 가지 놀이용품을 구비하고 어둡고 빛바랜 학교 담벼락에는 청소년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아트월을 조성했다.

SNS 등 온라인 공간이 아닌 오프라인에서 건전하고 즐거운 놀이활동을 통해 청소년들의 자유로운 소통은 물론 또래 간 친밀감과 공감대를 형성하고 학교폭력 예방을 유도해나겠다는 취지다.

서울시는 도봉구 방학중학교와 인근 통학로에 놀이로 청소년의 소통기회를 넓히고 다양성의 이해를 높이는 'PLAY@방학' 디자인 솔루션을 적용, 조성사업을 마치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저소득층 비율이 높고(지역 학생 29.8%), 저층주거지가 밀집해 사각지대에서 일어나는 청소년 비행으로 주민갈등이 빈번한 점, 초·중학교 밀집지역인 점, 학교폭력피해 응답률이 높은 점 등을 들어 이 지역 일대를 사업 대상으로 선정했다.

지역의 특성에 맞는 맞춤형 솔루션을 마련하기 위해 지역 학생, 교사, 학부모, 거주민 대상 설문조사와 인터뷰, 워크숍 등을 토대로 지역의 환경 조사·분석과정을 거쳤으며, 이를 통해 근본 원인을 확인, 디자인으로 해소하고자 했다. 이렇게 개발된 것이 'PLAY@방학' 솔루션이다.

PLAY@방학은 크게 ▲놀이문화공간 'PLAY@박스' ▲20여 가지의 놀이가 이루어지는 'PLAY@테이블' ▲다양성 이해를 주제로 한 'PLAY@아트월' ▲지역사회 중심 프로그램 운영 등으로 구성된다.

올 하반기부터는 도깨비공원에서 방학초등학교 학생들의 방과 후 학교를 실시하고 내년에는 '마을학교', '마을사랑방', '놀이활동가' 등 다양한 마을공동체 프로그램과의 연계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현재는 'PLAY@박스'에서 영어·일본어 수업과 진로상담, 고민상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시는 이외에도 2016년 시범대상지로 송파구(배명중)와 성북구(장곡초)를 선정해 현재 디자인 개발 중에 있으며 내년 상반기 2개 지역을 추가로 선정하는 등 지속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학생들의 놀이공간으로 개조된 컨테이너 박스. /서울시



변태순 서울시 디자인정책과장은 "학교폭력의 유형과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디자인 솔루션 개발을 통해 교육위주의 정책에서 벗어나 다양한 방법으로 학생들이 안심하고 즐거운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데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