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문화종합

[새벽을 여는 사람들] 동대문 의류시장에서 내일을 꿈꾸는 이유미 씨

[새벽을 여는 사람들] 동대문 의류시장에서 내일을 꿈꾸는 이유미 씨

10월 오픈 예정 '모카라샵' 예비 창업가

새벽에도 불이 꺼지지 않는 곳들이 있다. 젊은이들이 모여드는 핫플레이스가 즐비한 홍대입구역과 청담동, 강남역 일대, 그리고 동대문 새벽시장이다.

지난 5일 오전 5시, 낮보다 시끄럽고 북적이는 인파에 이리치이고 저리치이는 동대문 의류도매시장 '유어스'에서 이유미(27) 씨를 만났다.

인터뷰 시작 직전까지 가격을 흥정하는 고객을 상대하기에 바쁜 이 씨였다. 피곤한 기색이 역력했지만, 고객에게 연신 미소로 응대하고 있었다. .

"많은 분들이 아실지 모르겠지만, 동대문 의류시장은 낮 시장과 밤 시장으로 나뉘어요. 제가 근무하는 저녁 8시~아침 8시까지는 밤시장이라고 하죠. 새벽시간을 온전히 일터에서 보내고 있어요.(웃음)"

이 씨의 일과는 공장에서 들어온 의류들을 선반에 정리하면서 시작된다. 어느 정도 정리가 되면 곧바로 손님을 맞는다. 최근에는 중국에서 방한하는 관광객(유커)들이 많이 동대문 밤 시장을 들르기 때문에 눈코뜰새없이 바쁜 날들을 보내고 있다.

"일을 하면서 힘든 점은 많죠. 이제는 어느정도 적응이 되어서 괜찮지만, 일 시작할 때 낮과 밤이 완전히 바뀐 게 힘들더라고요. 그리고 저희 가게는 영수증을 수기로 처리해야 하는데, 도매시장이다보니까 손님 한 명만 받아도 350~500만원이라는 큰 숫자의 금액이 오가기 때문에 꼼꼼해야 하죠. 국내 고객과 거래가 틀렸을 때는 전화를 통해 입금을 다시 받으면 되지만, 해외 고객에게 판매한 금액이 틀릴 때는 골치가 아파져요. 그래서 계산할 때만큼은 예민해지는 것 같아요."

이 씨가 하는 일 중에는 고객 응대 외에도 거래처 관리가 있다. 신상 의류가 출시되거나 가격인하하는 제품이 생겼을 때 거래 고객에게 소식들을 알려주고 주문을 받는다.

동대문 의류시장에서 일하기 전(불과 6개월 전)까지만해도 이 씨는 향수 회사 MD로 근무했다. 안정된 직장에서 나와 의류 판매를 하는 데에는 본인만의 의류 브랜드를 만들고자 하는 꿈이 있기 때문이다.

"학창 시절부터 '내 가게를 운영하는 사업가가 될거야'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살았어요. 하지만 그게 언제가 될지 뚜렷하지도 않았고, 회사를 다니면서 제 꿈은 작아지기만 하더라고요. 하지만, 사업가가 되고 싶다는 갈증이 가시질 않더라고요. 결국 회사를 박차고 나왔죠. 지금은 제 가게를 열기 전 시장 흐름이 어떠한지 아르바이트하면서 배우는 단계라고 보시면 될 것 같아요."

의류 쇼핑몰을 창업하기 위해 이 씨는 필드에서 차곡차곡 경력을 쌓는 것은 물론, 낮 시간에는 학원을 다니고 있다. 오후 2시부터 6시는 학원에서, 저녁 8시부터 다음날 아침까지는 일터에서 보내는 셈이다. 잠자는 시간은 5시간 내외.

피곤하지 않냐고 묻자 "피곤하지 않은 게 이상한 사람"이라며 "다만, 꿈이 있기 때문에 이 선택을 후회하지 않고 오히려 이 시간들을 즐기고 있다"고 미소지었다. 이어 "단골 손님들도 있는데, 매장에 발걸음해서 같이 일하는 다른 동료 직원이 아닌 나를 찾아줄 때 기분이 좋다"며 "몸이 고달프고, 회사를 다닐 때보다 월급이 현저하게 줄어든 건 사실이지만, 앞으로의 모습을 생각하면 절대 후회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학원에서는 온라인 쇼핑몰 운영에 대해 배운다고 밝혔다. 최근에는 쇼핑몰 로고와 배너들을 만들고, 사업자 등록까지 마쳤다고.

"브랜드 런칭 시기는 10월 말이나 11월 초로 생각하고 있어요. 브랜드 명은 '모카라샵'이고요. 모카라는 꽃 이름인데 이탈리아에서 상대방에게 희망을 선물하고자 할 때 선물하는 꽃이라고 해요. 희망을 선물한다는 의미가 마음에 들어서 브랜드명으로 결정했죠. 곧 런칭하는 모카라샵에서는 여성 오피스 코디룩을 전문으로 다룰 계획이에요. 바쁜 오피스 여성들이 출근하기 전에 하는 '오늘은 어떤 옷을 입을까'에 대한 고민을 덜어주고자 해요. 머리부터 발끝까지 전체적인 코디룩을 제안하는 쇼핑몰이죠.(웃음)"

국내 온라인 사업이 안정화되면, 액세서리와 귀금속을 취급하는 해외 마켓도 추진할 계획이다.

창업이라는 꿈을 향해 달려가는 그녀에게 필수 아이템은 커피와 자양강장제다.

"원래는 커피와 자양강장제를 가까이 하는 편은 아니었어요. 낮에 학원, 저녁부터 아침까지 의류 판매 일을 하면서 뗄 수 없게 됐죠. 새벽에 일을 하면서 느낀 또 다른 점은 정말 많은 사람들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바쁘게 살고 있다라는 거예요. 24시간 운영하는 빵집, 카페, 식당, 그리고 의류 도소매 상인들까지, 낯설면서도 신기했죠. 지금은 일상이지만요.(웃음)"

시끌벅적한 새벽 시장, 친절함과 미소로 고객을 대하는 이유미 씨의 열정을 응원해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