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사회일반

[새벽을 여는 사람들] 꿈을 신는 정소연 대표…"제가 만든 신발로 특별함 느꼈으면"

픽바이네트웍스 정소연 대표/채신화 기자



'창업가'라고 하면 동경의 시선을 보내곤 한다. 상사 눈치 보지 않고 나만의 공간에서 하고 싶은 일을 한다는 생각에서다. 하지만 현실은 다르다. 재정적 압박, 미래에 대한 불안함이 늘 존재한다. 소자본 창업가라면 더욱 어렵다. 배고프다고 다 가련한 삶이겠는가. 돈보다 꿈을 좇아 눈부신 나날을 보내고 있다는 픽바이네트웍스 정소연 대표를 만났다.

지난 19일 오전 6시, 한 여름에도 선선한 시간이다. 서울시 영등포구의 6층짜리 상가 빌딩에서 정 대표의 사무실을 찾는 것은 수월했다. 단 하나의 창문에서만 빛이 새어나왔다. 사무실에 들어서니 곳곳에 다양한 종류의 신발이 진열돼 있었다. 그녀의 새로운 인생이 진열된 셈이었다.

"제 인생의 절반을 신발과 함께 했어요. '잘 나가는' 신발 회사에 열심히 다녔죠. 언젠가 부터는 나만의 신발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해 왔는데, 이렇게 실현되니 아직도 꿈만 같아요."

정 대표는 신발 관련 업무만 12년을 해 온 베테랑이다. 상호를 들으면 누구나 알 법한 대형 업체 3곳에서 바잉MD매니저, 상품MD 대리, 생산기획MD 과장을 거쳤다. 초창기 멤버로 합류해 열정적으로 일했던 그녀는 업체가 안정될 무렵이면 이직을 했다. 도전과 채찍질의 연속이었다.

"10년차에 접어드니까 신발에 대해 아는 건 많아졌지만 '나만의 것'은 없다는 생각에 공허해졌어요. 게다가 매출로 모든 걸 평가하는 회사 시스템에 반감이 들면서 더 늦기 전에 내가 원하는 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강해졌죠."

(왼쪽 위, 오른쪽 아래) 정소연 대표가 디자인한 신발, 온라인 판매를 위해 구매한 신발 재고. (오른쪽 위) 중국 신발 제조 업체 담당자와 샘플 수정 관련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왼쪽 아래) 19일 정 대표가 온라인에서 판매할 신발을 촬영하고 있다. /채신화 기자



30대 중반을 넘어 안정적인 직장을 그만두는 건 쉽지 않았다. 하지만 퇴사 후에는 오히려 일사천리였다. 오랫 동안 머릿속에 청사진을 그려둔 터라 사업자등록자를 내고 사무실을 구하기까지 한 달이 걸렸다. 우선은 타 브랜드의 제품을 오픈마켓을 통해 판매해서 수익을 내는 동시에 브랜드 론칭에 돌입했다.

"창업 후 혹시라도 게을러질까봐 매일 새벽같이 일어나서 간단히 운동을 한 뒤 바로 출근을 해요. 소자본 창업인 만큼 혼자서 커버해야 할 업무가 많아서 새벽부터 늦은 밤까지 정신없죠."

오전에는 제품 사진 촬영을 비롯해 업체 샘플 수정, 디자인 등 사무실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처리한다. 정 대표의 출근 시간이 동 트기 전으로 앞서 나간 이유다. 오후엔 공장을 비롯해 현장에서 미팅을 하느라 그야말로 '동에 번쩍 서에 번쩍'이다.

정 대표는 직장에선 베테랑이었지만 사업가로는 초보였다. 초기에 물류를 구매한 뒤 재정적·사업적 계획을 세웠으나, 수포로 돌아갔다. 계획대로 되지 않아 자금이 돌지 않았고 답답한 순간들이 생겼다. 사업시작 후 겪은 첫 번째 고비였던 셈이다.

"계획이 틀어져 버리니까 다음 단계까지 영향을 미치면서 상황이 어려워졌어요. 물론 재정적인 검림돌에 더해 직원에 대한 책임감도 커요. 단 한 명이지만 같이 일하는 직원에게 비전을 보여주고 싶어요."

인터뷰 중간 중간 그녀의 휴대폰이 울렸다. 올 11~12월께 브랜드 론칭을 앞둔 그녀는 생산 공장을 알아보는 동시에 신발 샘플을 받아보느라 정신없다. 그녀는 신발에 '특별함'을 담는 중이라고 했다.

"사실 신발의 모양이나 종류는 비슷하지만 어떤 이야기를 담아서 어떻게 만드느냐에 따라 다르다고 생각해요. 전 신발을 신은 사람이 제 신발을 통해 스스로의 특별함을 느낄 수 있었으면 해요. 신발보다 브랜드를 보고 살 수 있게요."

19일 정 대표가 브랜드 론칭을 위해 신발 디자인을 수정하고 있다./채신화 기자



소자본으로 할 수 있는 창업은 접근성이 높다. 시작을 작게라도 할 수 있지만 장점은 단점으로도 작용한다. 작은 규모라서 한계가 있는 것. 하지만 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면 빨리 도전해볼 것을 추천했다.

"저도 나이로 따지면 위험한 시점에 시도를 하는 것이지만 '좀 더 빨리 해볼걸' 하는 후회를 오래 하고 싶지 않았어요. 정말 하고 싶은 일이 있다면 더 늦기 전에 해야 돼요. 망할 거면 젊었을 때 망하라는 말도 있잖아요.(웃음)"

창업 준비생을 위한 꿀팁으로는 '질문'을 꼽았다. 구청부터 중소기업청까지 국내에서 초보창업자를 위한 지원 제도가 많다. 하지만 현장감은 질문에서부터 나오기 때문에 실제 창업한 선배들을 찾아가 조언을 듣고 물어보는 게 훨씬 유용하다고 조언했다.

이미 꿈에 대한 바람으로 가득한 그녀는 '한류바람'까지 노린다. 해외 진출을 목표로 벌써 영어공부까지 하는 그녀다.

"내 꿈을 위해 일하지 않는 사람은 다른 사람의 꿈을 위해 일해야 한다는 말이 있어요. 지금까지는 남의 꿈을 이뤄주기 위해서 일했지만 앞으로는 제 꿈을 위해 살고 싶어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