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사회일반

[새벽을 여는 사람들]노량진 학원가 "오늘은 새벽 열지만, 언젠가 대한민국 미래를..."

[메트로신문 연미란 기자]"손 엄청 시렵죠. 그런데 따뜻한 커피를 손에 쥐고 있으면 잠이 깨질 않아서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샀어요. 잠깨려면 어쩔 수 없어요."

노량진 학원가에서 만난 한 수험생이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먹기엔 너무 추운 날씨지 않느냐"고 묻는 기자에게 이 같이 말한 뒤 가던 발길을 재촉했다.

대한민국 최고의 두뇌들이 모여 있다는 노량진을 찾은 것은 지난 11일 새벽 6시. 이 시각 서울 지역의 기온은 영하 6도, 체감 온도는 영하 10도에 달하는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었다.

지난 11일 새벽 노량진 학원가에서 수험생들이 오전 수업을 듣기 위해 빠른 걸음으로 걷고 있다./손진영 기자



◆손 호호 불며…한겨울에 아이스커피

'커피가 밥값보다 비싸다'는 말이 노량진에서는 통하지 않는 것 같았다. '고학생에게 커피는 사치'라는 말을 반박하듯 많은 수험생들이 한 손에는 커피를, 다른 손엔 수업자료 등을 들고 정해진 목적지를 향해 빠른 걸음을 내딛었다.

노량진에서 아메리카노 한잔은 1000원. 새벽 커피는 아침잠을 완벽하게 깨우고, 새벽 내 마른 목을 적셔주며 바쁜 아침에 잠깐의 여유를 느낄 수 있게 한다. 단돈 1000원으로 1석 3조의 효과를 보는 셈이다. 효과 만점 아메리카노를 손에 쥔 학생들이 이날 새벽의 문을 힘차게 여는 붉은 태양 속으로 하나둘 사라졌다.

9급 공무원 시험을 위해 노량진 학원을 2년째 다니고 있다는 김명진(29) 씨는 "수업에 늦었다"며 5층에 멈춰 선 엘리베이터 앞에서 눈동자를 바쁘게 움직였다. 그가 학원에 들어선 시간은 오전 7시 10분, 수업 시작은 8시지만 김씨는 "늦게 온 편"이라며 "보통 앞자리에 앉으려고 새벽 6시부터 오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고 말했다. 그를 따라간 강의실은 수업이 한 시간가량 남았지만 이미 절반 가까이 채워진 상태였다.

이 건물에는 층마다 '공단기(공무원 단기학원)', '경단기(경찰공무원 단기학원)' 등 각종 시험을 위한 강의실이 즐비했다. 관리인은 "보통 오전 8시 정도에 학생들이 가장 많이 온다"며 "이 건물 7~8층에 24시간 독서실이 있어서 새벽에 들어갔다가 새벽에 나오는 학생들도 많다"고 말했다.

◆"지치지 않으려고…" 주1회 티타임

손을 녹이기 위해 들어선 근처 맥도날드에서는 이른 아침부터 한주 계획을 점검하거나 티타임을 가지는 무리들이 눈에 띄었다. 경찰임용을 준비 중이라는 정유미(26) 씨는 "다음 주 토요일(3월 19일) 1차 순경 필기시험이 있는데 덤덤하다"면서 "그냥 하던 대로 하자는 게 내 목표다. (노량진역 바로) 옆에 있는 (동작) 경찰서를 보면서 '나도 언젠가 저런 곳에서 있겠지' 하면서 하루를 버틴다"고 얘기했다.

경찰청에 따르면 그가 지원한 순경공채는 올해 1차에서 여자 153명을 뽑지만 그가 시험을 치르는 충남에선 4명밖에 뽑지 않는다. 경쟁률만 98대 1에 달한다. 경찰 순경 공채의 경우 해마다 규모와 횟수가 달라지는 것도 특징이다. 올해 2번의 채용 계획이 있다. 지난해에는 3차례 채용했다.

정씨는 "상대적으로 여경을 적게 뽑지만 다른 분야와 달리 한 해 2~3번 시험을 봐서 운이 좋다고 생각한다"면서 15분 간의 티타임을 마치고 돌아갔다.

정씨는 같은 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 3명과 함께 매주 요일을 정해 지난주를 돌아보고 다음 주 계획을 짜는 시간을 갖는다. 공부만하다가 제 풀에 제가 지치는 경우를 막자는 의도였다. 자연스럽게 사회로부터 격리됐다는 생각에서 벗어나고 주변 수험생들의 공부방법도 공유하게 됐다.

지난 11일 새벽 노량진 학원가에서 수험생들이 오전 수업을 듣기 위해 빠른 걸음으로 걷고 있다./손진영 기자



◆"대한민국 미래 여는 날 오겠죠"

노량진에는 입학을 위해 수험생활을 하는 학생들도 있다. 대학 재수생들이다. 대학에 떨어진 학생들보다 합격한 학생들이 입시학원을 더 많이 찾는다는 말이 실감났다. 이주영씨(20) 씨는 원하는 대학 진학을 위해 대전에서 먼 발걸음을 했다. 기숙학원을 들어갈까도 생각했지만 답답한 생활이 맞지 않을 것 같아 부모님을 설득해 노량진행을 택했다.

그는 "집에서는 그냥 (합격한) 대학교에 다니라고 했지만 만족이 안됐다"면서 "학교를 한 달 다니다가 그만두고 지난해 5월 이곳으로 오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해 수능 결과는 좋지 않았다. 준비 기간도 반년에 불과했던 터였다. 그래서 그는 올해 '잠만 자는' 방을 싼값에 구했다. 밥값 역시 아까워서 7만5000원에 산 식권 30장을 하루에 한 장만 쓰고 나머지는 인스턴트로 해결하고 있다.

이씨는 "지난해 결과가 안 좋아서 그런지 그 뒤로 부모님한테 손 벌리기가 민망하더라"면서 "이런 기억도 추억이 되도록 빨리 시간이 흘렀으면 좋겠다"고 미소 지었다.

그의 꿈은 외교관이다. 우리나라와 외국의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하고 싶단다. 이날 기사의 타이틀이 '새벽을 여는 사람들'이라는 말에 그는 "새벽에 일하는 사람을 말하는 거 아니냐. 나도 해당되냐"면서도 "아직 멀었지만 언젠간 나도 우리나라의 미래를 여는 사람이 되지 않겠냐"며 웃어보였다.

오전 8시 30분이 되자 보다 많은 학생들이 노량진역을 빠져나왔다. 통학 수험생들이 9시 수업을 듣기 위해 쏟아져 나온 것이다. 커피를 든 손은 여전했지만 많은 학생들이 새벽과 달리 따뜻한 커피를 손에 쥐고 있었다. 얼린 손을 빠르게 녹여 수업시간에 하나도 놓치지 않고 필기를 하기 위함일 것이다.

희망을 꿈꾸는 대한민국의 젊은이들은 오늘 새벽을 열었지만, 언젠가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여는 날이 올 것이다. 오전 9시 30분이 되자 '대한민국의 미래들'이 이내 학원이 즐비한 골목으로 자취를 감췄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