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문화종합

[박소정의 메트로 밖 예술세계로] ⑪제도권으로 불시착한 예술, 실비 플뢰리의 UFO '비토'

안양 시청 잔디밭에 설치된 실비 플뢰리의 작품 '비토' 사진=류주항

>

4호선 평촌역 사거리(2번 출구)에서 국토연구원 사거리 방면으로 한 블럭 지나면 그 오른편이 안양 시청이다. 대로를 걷다 우연히라도 시청 앞 잔디밭을 들여다 본다면 미래 혹은 외계에서 날라 왔을 법한 UFO(미확인 비행 물체)를 목격하게 된다.

작품 비토는 UFO가 잔디밭에 불시착한 모습을 형상화했다. 사진=류주항

>

5m 길이의 비행 물체는 정상적인 착륙에 실패한 모습이다. 40도로 비스듬히 기울어져 몸체의 6분의 1이 잔디밭에 꽂혀있다. 보는 각도에 따라 광채를 다르게 뿜어 내는 색상은 신비롭다. 비행 물체의 그림자를 밟고 뒤에 서본다. 곧 요란한 엔진음을 내며 지면을 박차고 맞은편 평촌 신도시의 고층 빌딩 사이로 비행해 순식간에 시야에서 사라질 것 같다.

작품 '비토'는 5m로 40도 각도로 비스듬히 기울어진 모습이다. 사진=류주항

>

실제로 몇몇 시민들은 "안양 시청 잔디밭에 UFO가 나타났다"라고 제보하기도 했다. 해프닝의 주인공은 스위스 현대미술의 대표 주자 중 한 명인 실비 플뢰리가 2007년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APAP)의 초청으로 작업한 작품 '비토 (Vitteaux)'이다.

작가는 UFO라는 소재를 통해 현대미술이 대중에게 난해하다는 문제를 제기한다. 사진=류주항

>

우주 여행이나 외계 물체의 테크놀로지 소재에 대해 작가는 UFO의 실재를 믿는다고 밝히며 '비토' 를 "우주 형제회를 향한 우주 접속로에 바치는 기념비"라고 설명한다. 하지만 작품의 의미는 이처럼 마냥 단순하지만은 않다.

시청 앞에 설치된 작품 '비토'는 제도와 예술 간의 간극을 꼬집기도 한다. 사진=류주항

>

작가는 이 작품에서 대중에게 현대미술이란 UFO와 같이 이해하기 어려운 존재라는 메시지를 전하고자 했다. 이른바 '현대미술과 공공성의 아이러니'다. UFO를 예술작품이라 미처 생각하지 못한 시민들의 반응은 작가의 기대를 채웠다.

작품 '비토'는 2007년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APAP)의 초청으로 설치됐다. 사진=류주항

>

작가의 의도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작가는 대표적 공기관인 '시청' 이라는 장소가 상징하는 개념을 통해 '제도와 예술 사이의 어울리지 않는 이상한 만남' 을 표현하고자 했다.

작품 '비토'는 보는 각도에 따라 다양한 색상을 나타낸다. 사진=류주항

>

또한 비토는 작가의 페미니즘 작업의 연장선상에 있다. 작가는 그동안 여성을 상징하는 패션과 쇼핑의 언어를 통해 페미니즘을 드러냈다. 한발 더 나아가 작가는 남성의 영역으로 간주돼온 로켓, UFO 등을 자신의 작품으로 끌어들였다.

프랑스 비토 지역에 설치된 또 다른 작품. 사진출처=www.nouveauxcommanditaires.eu

>

'비토' 라는 귀여운 이름은 작가가 이 작품을 구상 했을 당시 방문했던 프랑스의 버건디 지역의 '비토' 마을 지명에서 따왔다. 작가는 2009년 비토의 공원에도 작품을 설치해 예술을 사랑하는 두 도시를 연결시켰다. UFO가 그러하듯 실비 플뢰리가 떨어뜨린 비행물체 '비토' 도 세계 곳곳에서 대중들에게 미스테리한 행적을 남기고 있는 셈이다.

작품 실시설계 도면 사진출처=APAP공식사이트

>

박소정 객원기자



글 : 큐레이터 박소정 _아트에이젼시 '더트리니티' 큐레이터 www.trinityseoul.com

사진 : 사진작가 류주항 _ 패션사진과 영상연출분야에서 'Matt Ryu' 로 활동중 www.mattryu.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