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문화>문화종합

[박소정의 메트로 밖 예술세계로] ⑨"통일꽃이 피었습니다"…안양 범계역, 안젤라 블록의 '헌화'

[박소정의 메트로 밖 예술세계로] ⑨"통일꽃이 피었습니다"…안양 범계역, 한국인에게 바치는 안젤라 블록의 '헌화'

안양 범계역 인근 안젤라 블록의 작품 '헌화'. 꽃 중앙 수술은 무궁화, 꽃잎은 목란꽃이다. 사진=류주항

>

4호선 안양 범계역 2번 출구에서 번화한 중심상가를 가로질러 대로 끝에 이르면 건너편으로 안양 우편집중국이 보인다. 우편집중국 구석에 8미터의 거대한 꽃 송이가 피어 있다. 언뜻 보면 무궁화꽃인 듯 하지만 꽃잎이 다르다. 목란(함박꽃나무)꽃잎이다. 길쭉한 줄기에는 은행잎이 달려있다. 자세히 볼수록 세상에 없는 꽃이다. 그럴 수밖에 없다. 이 작품은 캐나다 출신의 작가 안젤라 블록(Angela Bulloch)이 만든 '통일의 꽃'이기 때문이다. 다가올 한반도의 통일에 바치는 그의 '헌화(獻花)'이다.

작품 '헌화'의 줄기는 민들레, 여기에 거대하게 확대된 은행잎이 달려 있다. 사진=류주항

>

작품 '헌화'는 2007년 안양시 주최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APAP)의 일환이다. 작가는 가상의 꽃을 만들어내기 위해 '사물들의 재조합'이라는 자신만의 특기를 살렸다. 꽃 중앙의 수술은 남한의 국화인 무궁화, 꽃잎은 북한의 국화인 목란꽃에서 가져왔다. 줄기는 한국의 도처에서 자라는 민들레의 줄기다. 여기에 안양을 대표하는 은행나무의 은행잎을 달았다. 은행잎 일부는 거대하게 확대돼 더욱 생경감을 준다.

거대한 은행잎은 매우 세밀하게 묘사돼 있다. 조형적인 측면에서 가장 흥미로운 부분이다. 사진=류주항

>

북한의 국기나 국화는 우리사회에서 금기나 같다. 북한의 국화를 작품에 포함시키는 일은 논란을 자초할 수 있는 일이다. 하지만 작가는 피하지 않았다. 다양한 반응과 토론을 이끌어내길 원했기 때문이다. 대신 북한과 남한의 국화를 최대한 균형있게 사용하려고 했다.

작품 '헌화'는 안양시 공공미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설치됐다. 사진=류주항

>

안젤라 블록이 한국인에게 바치는 '헌화'는 분단 현실에 둔감해진 우리를 일깨운다. 잊고 있었던 통일의 메시지를 상기시킨다. 작가는 공식적이고 상징적인 방식으로 생각을 화합시키는 작품을 만든다. 이를 통해 새로운 관념과 또 다른 형태를 생산하고 싶었다는 것이 작가의 의도다.

작품 '헌화'는 논쟁적이다. 작가는 북한의 국화를 작품에 넣어 한국에서 통일을 둘러싼 활발한 토론을 기대했다. 사진=류주항

>

작품 '헌화'에는 독일에서 살아온 작가의 경험이 녹아 있다. 작가는 캐나다 출신이지만 베를린에서 거주하고 있다. 작가는 독일의 분단사를 자주 떠올리는데 한국을 첫 방문했을 때 역시 오랫동안 느껴온 분단의 긴장감이 상기되었다고 한다.

작품제작을 위한 드로잉 및 설계도면. 사진=APAP 제공

>

동료 예술가인 독일 출신의 현대미술작가 이자겐즈켄(Isa Genzken)은 독일의 통일을 기념하기 위해 1993년 라이프치히 광장에 작품 '장미'를 설치했다. 작가는 '장미'에서 영감을 받기도 했다.

※APAP는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Anyang Public Art Project)의 약칭으로, 안양시가 문화와 예술을 도시 발전의 중심 개념으로 설정하고, 지역 공동체에 창조적 환경과 삶의 생기를 불어 넣으며, 예술 도시로서의 정체성을 만들어 나가기 위한 예술프로젝트이다.

박소정 객원기자



글 : 큐레이터 박소정 _ 아트에이젼시 '더트리니티' 큐레이터 www.trinityseoul.com

사진 : 사진작가 류주항 _ 패션사진과 영상연출분야에서 'Matt Ryu' 로 활동중 www.mattryu.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