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문화>문화종합

[박소정의 메트로 밖 예술세계로] ⑦신바람나게 일합시다, 김경민의 '굿모닝'

서울 테헤란로 K타워 우리은행 앞에 김경민 작가의 공공미술작품인 '굿모닝'이 세워져 있다. 사진=류주항

>

신바람나는 직장이야말로 한국 경제의 진정한 동력이라고 한다. 김경민 작가의 생각도 같았나보다. 서울 테헤란로 K타워 우리은행 앞 '굿모닝'을 보고 있으면 회사로 달려가 신바람나게 일하고 싶어진다. 직장 상사가 주는 스트레스에 폭발 직전인 분이라면 상사와 2호선 삼성역 인근에서 약속을 잡아보라. '굿모닝'맨을 본 뒤 상사는 유쾌하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넘치는 쿨한 신사로 바뀌리라. 작품은 5번 출구를 나와 그랜드 인터콘티넨탈호텔과 현대백화점을 지나다보면 눈에 띈다.

'굿모닝'은 2호선 삼성역 5번 출구를 나와 그랜드 인터콘티넨탈호텔과 현대백화점을 지나다보면 눈에 띈다. 사진=류주항

>

"한 손에는 가방을 들고, 또 다른 한 손으로 넥타이를 매만지며 출근하는 신사의 발걸음은 가볍고도 흥겹다. 그리고 흥겨운 발걸음을 재촉하며 마주치는 사람에게 반갑게 인사한다."

'굿모닝'은 흥겨운 발걸음으로 출근하는 신사의 모습을 경쾌하게 표현했다. 사진=류주항

>

작가의 설명처럼 신사의 출근길은 무척 흥겹다. 야근과 술에 찌든 상사의 모습이 아니다. 하늘을 향해 살짝 치켜 올린 미소에는 구김이 없다. 넥타이 매무새를 바로 잡는 몸짓에서는 반복되는 출근길 초심을 잃지 않으려는 결의가 돋보인다. "김대리, 굿모닝"이라고 먼저 인사를 건넬 듯할 모습이다. 연륜이 느껴지는 얼굴과는 달리 출근길 패션은 신선하다. 4m20cm의 조각상은 연두빛 쟈켓에 줄무늬 셔츠와 바지를 입었다. 넥타의의 푸른색이 돋보인다.

'굿모닝'의 크기는 4m20cm로 신사는 연두빛 쟈켓에 줄무늬 셔츠와 바지를 입었다. 푸른색 넥타이가 더욱 밝은 느낌을 준다. 사진=류주항

>

김경민 작가의 작품은 평범한 일상과 소박한 삶의 모습을 경쾌한 조각 작품으로 표현해내는데 언제나 기분 좋은 긍정의 에너지를 발산한다. '집으로', '첫 출근', '첫 만남', 'Dream', '친한 사이', '러브' 등 제목도 어렵지 않고 간결하다. 하나같이 쭉 뻗은 길고 얇은 팔다리에 안정감을 주는 큰 발의 형태가 특징이다.

김경민 작가의 작품은 엿가락처럼 늘어난 모습이지만 머리, 손, 발 등은 볼륨감을 극대해 해학적인 느낌을 준다. 사진=류주항

>

엿가락처럼 늘어난 작품 속 사람들은 키가 크고 앙상하게 말라 있다. 하지만, 활력이 넘치고 말랑말랑 부드러운 인상을 준다. 섬세하고 탁월한 작가만의 모델링 감각이다. 길고 얇은 몸체의 끝은 정반대로 볼륨감이 극대화됐다. 커다란 머리·손·발, 머리가 몇번이나 지그재그로 꺾인 율동적인 몸체와 만나면서 균형을 이룬다. 기존 전통적인 대리석·청동의 묵직하고 고요한 조각과는 DNA가 다르다. 얼핏 보면 색채감이 강렬하고 색 또한 다양하게 쓰이는 것 같다. 하지만, 의외로 톤 다운된 색감으로 가짓수도 한정적이다. 그래서 눈이 더 편안하다.

커다란 머리·손·발, 머리가 몇번이나 지그재그로 꺾인 율동적인 몸체와 만나면서 균형을 이룬다. 기존의 전통적인 조각과는 느낌이 다르다. 사진=류주항

>

그의 작품은 '가족' 과 '주변인'이 대상이다. 강아지와 산책을 하고, 책을 읽고, 가족끼리 다인승 자전거를 타고, 장을 보고, 부부가 맨몸으로 때를 밀어 준다. 작가가 연출해 놓은 해학적인 일상 풍경에서 작품 속 사람들은 얼굴 표정과 온몸으로 행복감을 나타낸다. 행복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지금 이순간에 있다'라는 메시지가 느껴진다. 김경민 작가가 최근 국내외 건축주에게 러브콜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이유다.

조각상 주위에 도시 조명이 있지만 완전한 감상에는 부족하다. 조각상에 조명이 없다는 점이 아쉽다. 사진=류주항

>

다만 '굿모닝'은 조명이 없어 아쉽다. 해가 지면 작품을 온전히 감상하기 어려운 까닭이다. 해가 완전히 떨어지기전 퇴근길이라면 그의 뒷모습을 잠시 주목해보자. 고된 하루였을 테지만 여전히 씩씩한 발걸음으로 집을 향하는 남자의 뒷모습은 내일 하루도 끄덕 없다는 호기가 넘친다.

박소정 객원기자



글 : 큐레이터 박소정 _ 아트에이젼시 '더트리니티' 큐레이터 info@trinityseoul.com

사진 : 사진작가 류주항 _ 패션사진과 영상연출분야에서 'Matt Ryu' 로 활동중 instagram:@mattisryu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