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노동/복지/환경

서울버스노조 ‘임금인상 요구’ 25일 파업 경고(종합)



[메트로신문 이홍원 기자] 서울시 버스노동조합은 임금인상과 정년 연장 등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오는 25일부터 전면파업에 들어가겠다고 22일 밝혔다.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서울시버스노조는 7.29% 임금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사측을 대표하는 시내버스운송사업조합은 임금 동결을 주장하고 있다.

버스노조는 지난 1월부터 12차례에 걸쳐 교섭을 했지만 사용자와 실질적 협상주체인 서울시가 구체적 대안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버스노조는 휴게시간 확보와 단체협약에 명시된 운전자 보험제 시행, 무사고 포상기금 지급 기준의 명확화, 정년 연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버스노조는 오는 23일 총파업 여부를 두고 1만 7000여명의 조합원을 대상으로 찬반 투표를 거쳐 오는 25일 오전 4시부터 전면 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현재 서울 시내 모든 버스의 운전기사들이 버스노조에 가입돼 있다. 이들 대부분은 한국노총 소속이다.

노사 양측은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서 조정 절차를 밟고 있다. 조정 절차는 오는 24일 끝날 예정이다.

서울시는 직접적 협상 당사자는 아니지만 사태 추이를 주시하면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이날 서울시 관계자는 "일단 지방노동위의 조정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며 "노사 간에 양보가 이뤄져 협상이 타결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