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산업>물류/항공

팬오션, 하림의 품으로 간다…변경회생계획안 가결



[메트로신문 정용기 기자] 국내 최대 축산업체 하림그룹이 해운운송업체 팬오션을 인수했다.

12일 서울중앙지법 파산부가 서울법원종합청사에서 개최한 팬오션 관계인 집회에서 1.25대1 주식 감자안을 포함한 팬오션 변경회생계획안(회생안)은 채권단 87%, 주주 61.6%의 동의를 얻어 가결됐다.

하림 인수를 전제로 마련된 회생안이 통과됨에 따라 하림의 팬오션 인수가 사실상 확정됐다.

애초 소액주주들의 감자안 반발로 통과 여부가 불투명했지만 실제로 주주 2분의 1이상(가결 요건)이 동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산업은행·우정사업본부 등이 참여한 채권단의 3분의 2이상(가결요건)도 동의했다.

하림은 그동안 팬오션 인수를 통해 '글로벌 곡물유통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지난해 12월 해운운송업체 팬오션 매각 입찰에 참여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하림은 이달 9일 인수 금액 1조79억5000만원 납입을 마쳤다.

곡물을 실어 나르는 벌크선 인프라를 갖춘 팬오션을 인수하면 운송비용을 절감하고 유통망이 안정화될 것으로 하림은 기대하고 있다.

하림은 현재 축산업에 필요한 옥수수, 대두박 등 사료 원료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아울러 하림은 팬오션 인수로 현재 4조3000억원 규모인 자산 총액이 5조원을 넘어 내년 4월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하는 대기업 집단에 편입된다.

정재윤 팬오션 차장은 "현재 회생안이 가결된 상황일 뿐 구체적으로 정해진 계획은 없다. 오는 8~9월께 인수절차가 마무리 될 것이다"며 "당분간 법정관리 상태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다. 내달 중 지분관계, 주식감자에 관한 문제를 해결하며 향후 인수안이 들어오면 인수 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