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사회일반

[메르스 사태] 메르스 하락세…격리해제가 추가격리보다 많아



[메르스 사태] 메르스 하락세…격리해제가 추가격리보다 많아

[메트로신문 김서이 기자]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확산세가 한풀 꺾이는 모양새다. 추가 환자수가 대폭줄었고 처음으로 격리에서 해제된 사람이 추가로 격리된 사람보다 많아졌다.

12일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4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메르스 환자가 126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또 순창 72세 메르스 환자(여성)가 숨져 사망자는 총 11명이라고 했다. 대책본부는 또 격리해제된 사람은 294명, 격리 추가된 사람은 169명으로 격리해제된 사람이 새로 격리된 사람보다 많다고 전했다.

메르스 환자는 지난 8일 23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9일 8명으로 떨어졌다가 10일 13명, 11일 14명으로 소폭 증가세를 보였다. 최대 고비로 알려진 12일 4명으로 크게 감소했다. 신규 확진자 4명 중 3명은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서, 나머지 1명은 지난달 27일 14번 환자가 삼성서울병원에 가기 전에 들른 평택굿모닝병원에서 감염됐다. 메르스 격리자 수도 지난달 20일 국내에서 메르스 1호 환자가 확인된 이후 처음으로 감소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