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법원/검찰

경찰 “차벽설치 포기 못해”…대신 안내 경찰관 배치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맞은 16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문화제를 마친 참가자들이 광화문광장 분향소를 향해 추모행진을 하던 중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대규모 집회 시 차벽을 설치하는 동시에 통행로를 안내하는 경찰관을 배치하기로 했다.

최근 세월호 참사 1주년 집회 때 차벽을 과도하게 설치해 시민 보행에까지 불편을 줬다는 지적을 반영한 것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오는 24~25일 예정된 민주노총과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의 대규모 집회 때 불법·폭력 시위가 발생하면 제한적으로 차벽을 설치하고 시민의 통행 공간을 안내하는 경찰관을 배치한다고 23일 밝혔다.

안내 경찰관은 '통행 안내'라는 글자가 적힌 형광색 조끼를 입고 차벽 사이에 배치돼 시민의 통행을 안내하는 역할을 한다.

오는 24일 오후 3시 서울광장에서는 민주노총 주관으로 2만명이 모이는 총파업 집회가, 25일 오후 3시 같은 장소에서는 '공적연금 강화를 위한 공동투쟁본부'가 주최하는 공적연금 강화 국민대회가 각각 열린다.

이에 경찰은 "질서유지선 침범·손괴, 장시간 도로점거 가두시위, 경찰관 폭행 등을 묵과할 수 없는 불법행위로 규정하고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며 "주동자와 극렬 행위자를 현장에 검거하고 전원 사법처리할 계획이다"라고 강조했다.

또 "집회가 끝난 뒤라도 주최 측에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