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사회일반

박용성 중앙대 이사장 이메일 협박죄 성립

"목을 안 쳐주면 예의가 아니다...가장 고통스럽게 쳐줄것"

박용성 중앙대 재단 이사장(74·두산중공업 회장)/연합뉴스



박용성 중앙대 재단 이사장(74·두산중공업 회장·사진)의 이메일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이메일 내용 자체가 협박죄에 해당되기 때문이다.

본지 확인 결과 20일 경향신문에 보도된 박 이사장의 이메일 내용은 위압감 조성해 목적을 이루려는 의도가 다분해서 협박죄가 성립된다는 법조계의 해석이 나왔다.

실제 이용구 총장과 보직교수 20여명에게 보낸 박 이사장의 이메일은 비대위 교수들을 직접 협박하는 섬뜩한 문장으로 가득차 있다.

박 이사장은 학과제 폐지 등 대학 구조조정에 반대하는 교수들에게 인사보복을 추진하며 보직 교수들에게 보낸 두산 계정 e메일(******@doosan.com)에서 "목을 쳐주겠다"고 언급하며 "인사권을 가진 내가 법인을 시켜서 모든 걸 처리한다...그들이 제 목을 쳐달라고 목을 길게 뺐는데 안 쳐주면 예의가 아니다"라고 적었다. 박 이사장은 "가장 피가 많이 나고 고통스러운 방법으로 내가 쳐줄 것"이라고도 했다.

박 이사장이 협박성 이메일을 발송 한 후 26일에는 중앙대 교수 공동 비상대책위원회와 총학생회, 학생공동대책위원회와 성균관대, 인하대 교수협의회 등이 참여한 '위기의 한국대학-현 시기 대학개편, 무엇이 문제인가'를 주제로 토론회가 열렸다. 박 이사장은 비대위 소속 교수들에 대해 “(교수들을) 악질 노조로 생각하고 대응해야지, (보직교수) 여러분은 아직도 그들을 동료로 생각한다”며 비난했다. 당시 토론회는 행사 시작 2시간 전 학교 측의 장소 대여 취소로 길거리에서 진행됐다.

뿐만 아니라 박 이사장은 지난달 25일에는 이용구 총장과 재단 임원진에 이메일을 보내 학생 명의로 현수막 게시를 지시했다. 이들이 내건 현수막에는 ‘여러분 대학이나 개혁하세요. 우리는 개혁으로 초일류가 될꺼니까요’라고 쓰였다. 이날 경희대와 한양대 등 일부 대학생들이 중앙대 정문 앞에서 중앙대 구조조정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박 이사장은 또다른 이메일에서 중앙대 비대위 소속 교수들을 수차례에 걸쳐 비난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대위를 ‘Bidet委(비데위)’로, 鳥頭(조두) 등으로 표현했다. 박 이사장은 이메일을 통해 “그들을 꽃가마에 태워 복귀시키고 편안한 노후를 보내게 해줄 생각은 눈곱만큼도 없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달 12일 교수 비대위가 학사구조개편안 찬반을 전체 교수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발표하기 직전인 3월 11일에도 “‘너희(교수들)가 투표에 참가하면 교칙을 위반한 것‘이라는 공식 문서를 통보하라”고 메일로 알렸다.

이강석 중앙대 교수협회장은 “보직교수들을 통해 비대위 활동에 본부 측이 지속적으로 압박을 가했다. 재단이 뒤에서 이런 식으로 교수들을 비난했다는 사실에 대해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고 심정을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중앙대 교수는 "실제 학교본부로부터 그런 내용의 문서 통보를 받았다"면서 "교수들에게 막말을 했다는 문제를 차치하고도 재단 이사장이 학교 운영에 개입 해 전횡을 일삼는 행위는 명백한 사립학교법 위반"이라고 말했다.

학계에서는 "박 이사장의 e메일은 사무라이식의 논리로 그가 두산그룹과 중앙대의 수장으로서 대학 교수들을 얼마나 하찮게 여기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중앙대 홍보팀 관계자는 "이메일 건에 대해서 할 말이 없다. 확인 후 나중에 연락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