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법원/검찰

포스코 거래사 코스틸 압수수색…그룹 수사 본격화(종합)

포스코건설 비자금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조상준 부장검사)는 7일 포스코와 중간재 거래를 하는 코스틸을 전격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서울 동대문구 코스틸 사무실과 포항 공장 등에 검사와 수사관 수십명을 보내 회사 재무 자료와 납품대금 거래 내역,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고 있다.

이번 압수수색은 그동안 포스코건설의 비자금 의혹 규명에 머물러 있던 검찰 수사가 포스코그룹 전 경영진의 비리와 정경유착 의혹을 직접 겨냥하는 전환점으로 해석되고 있다.

코스틸은 포스코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포스코로부터 선재를 구매해 가공제품을 만드는 철강사다.

특히 이 업체 박재천 회장은 재경 포항고 동문회장을 지냈고, 포스코그룹 정준양 전 회장은 물론 전 정권의 핵심 인사들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건설업계에 종사하던 박 회장은 2001년부터 코스틸 대표이사를 맡아 왔고, 한국철강협회 내 선재협의회 초대 회장으로 재임하는 등 철강업계에서는 '마당발'로 알려졌다.

검찰은 포스코그룹이 코스틸과 중간재 공급 거래를 하는 과정에서 대금이나 매출 관련 기록 등을 조작해 비자금을 조성하고 세금을 제대로 내지 않은 혐의 등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검찰은 회사의 이해관계가 걸린 사안을 놓고 포스코그룹 측과 함께 정관계 인사들에게 로비했을 가능성 등도 염두에 두고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확보한 압수물을 분석하면서 코스틸 관계자들을 상대로 포스코그룹과 이 업체 사이의 의심스러운 대금 거래를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은 박 회장을 출국금지하는 한편 조만간 소환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스틸은 포스코그룹의 사업비리 및 정관계 로비 의혹과 관련해 성진지오텍, 동양종합건설 등과 함께 이름이 거론됐던 업체다.

이에 따라 검찰 수사는 코스틸을 비롯해 의혹이 제기된 다른 업체로 확대되면서 한편 포스코그룹을 정조준하는 방향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