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스포츠>야구

ML 개막전 추신수 무안타·강정호 벤치…다저스 롤린스 3점포로 승

추신수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가 메이저리그 2015시즌 개막전에서 무안타로 침묵했다.

추신수는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코 콜리세움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첫 경기에서 5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로 물러났다. 삼진도 한 차례 당했다.

텍사스는 오른손 투수 소니 그레이의 호투에 눌려 오클랜드에 1안타만 뽑은 채 0-8로 완패했다. 그레이는 8회까지 1안타와 사4구 두 개만 내주고 무실점으로 텍사스 타선을 틀어막았다.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는 개막전 25인 로스터에 합류했지만 경기에는 출전하지 않았다.

피츠버그는 이날 조시 해리슨(3루수)-그레고리 폴랑코(우익수)-앤드루 맥커천(중견수)-닐 워커(2루수)-스탈링 마르테(좌익수)-페드로 알바레스(1루수)-프란시스코 서벨리(포수)-조디 머서(유격수) 순으로 타선을 꾸렸다. 피츠버그는 신시내티에 2-5로 무릎을 꿇었다.

류현진의 LA 다저스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개막전에서 3-3으로 맞선 8회말 터진 지미 롤린스의 3점 홈런에 힘입어 6-3으로 승리했다.

5년 연속 개막전 선발로 나선 클레이턴 커쇼와 샌디에이고의 에이스 제임스 실즈의 선발 맞대결로 관심을 끈 이날 경기에서 두 투수는 모두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커쇼는 6이닝 동안 삼진 9개를 뽑아내며 6피안타 2볼넷 3실점으로 퀄리티 스타트를 펼쳤으나 '옛 동료' 맷 켐프를 넘지 못했다. 켐프는 커쇼를 상대로 3타점을 쓸어담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