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법원/검찰

뺑소니 당해도 보험처리 가능해진다



경찰청은 오는 10일부터 뺑소니 또는 무보험 차량에 의한 사고에 한해 교통사고 피해자임을 증명하는 '교통사고 접수증'을 발급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지금까지 경찰은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사고 조사를 마무리해야 피해자에게 '교통사고 사실 확인원'을 발급했다.

이를 통해 피해자는 이 서류를 근거로 병원비 등을 보험 처리하거나 정부로부터 피해자 지원을 받아왔다.

하지만 뺑소니나 무보험 차량 사고는 수사가 보통 3∼6개월 걸려 피해자가 수사 중에 보험비나 정부지원을 못 받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경찰은 뺑소니·무보험 차량 사고에 대해서는 교통사고 발생 사실을 확인한 뒤 곧바로 교통사고 접수증을 발급해주기로 했다.

앞으로 피해자 본인은 신분 확인후 즉시 발급 가능하고, 대리인의 경우 대리인 신분증명서와 위임장 등의 서류가 필요하다.

지난해 교통사고 사실 확인원 발급 건수는 19만683건으로, 이중 뺑소니와 무보험 차량 사고에 대한 발급 건수는 1만6773건이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