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국회/정당

"국조 나간다. MB도 나와라"...문재인, 여당 압박



문재인 "자원개발 국조 나가겠다... MB도 나와라"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6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증인으로 나서는 조건으로 자신도 자원외교 국정조사 청문회에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자원외교 국조특위 활동시한을 하루 앞두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누리당은 제가 증인으로 나가면 이명박 전 대통령도 증인으로 나온다고 한다"며 "좋다. 제가 나가겠다. 이 전 대통령도 나오십시오"라고 말했다.

7일 종료를 앞두고 있는 자원외교 국정조사 특별위원회는 증인채택을 둘러싼 여야 간 이견차로 사실상 무산위기에 처했다. 증인채택에서 합의가 없으면 기한연장도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문 대표의 발언은 여당을 마지막으로 압박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표는 "진실을 밝히는데 성역이 있을 수 없다"며 "특히 이 전 대통령은 해외자원개발을 중요 국정과제로 추진, 독려한 총책임자로서 국민 의혹에 답할 의무가 있는 만큼 새누리당 뒤에 숨지 말고 국민 앞에 진실을 밝히는 게 도리"라고 했다. 그러면서 "청문회 개최와 증인채택에 대한 저의 제안에 대해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분명한 입장표명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자원개발 국조가 청문회 한번 열지 못한 채 활동을 마감할 상황에 처한데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국민 뵙기가 죄송하다"면서도 "책임은 이 전 대통령의 방패막이를 자처한 새누리당에 있다"고 거듭 비판했다.

앞서 문 대표는 전날 밤 비공개 심야 최고위에서 자신의 증인 출석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