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국회/정당

박 대통령, 올해도 4·3추념식 불참



박 대통령, 올해도 4·3추념식 불참

박근혜 대통령은 3일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67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 지난해에 이어 불참했다.

제주에서는 박 대통령의 행사 참석을 요청하는 여론이 높았다. 하지만 일부 희생자에 대한 재심의 논란이 계속되자 박 대통령은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앞서 정종섭 행정자치부 장관은 "희생자로 지정된 일부 인사가 무장대 수괴급이라는 논란이 해소되지 않고서는 대통령의 위패 참배가 어렵다"고 말한 바 있다.

이날 행사에는 정부를 대표해 이완구 국무총리가 참석했다. 지난해에는 정홍원 전 총리가 참석했다.

정치권에서는 김무성, 문재인, 천호선 등 여야 당대표가 참석했다. 김 대표는 "4·3 사건에 대해 육지에서 봐 왔던 시각에서 벗어나 제주도민의 시각에서 재조명돼야 한다"며 "대통령께서도 굉장히 오시고 싶어 하셨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대통령이 매년은 아니라도 적어도 2년에 한 번씩은 참석해주시는 게 좋지 않을까"라며 "더 철저한 진상조사와 정당한 평가, 명예회복 이런 일들을 우리가 시작한 만큼 끝까지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재심사 움직임에 대해서는 "모처럼 이뤄진 화해와 상생을 깨뜨리는 잘못된 문제제기"라고 비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