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산업>석유화학/에너지

4월 1일부터 전국 휘발유 값 상승세

지난달 19일부터 조금 하락했던 주유소 휘발유 평균값이 4월 첫날부터 상승세로 돌아섰다.

13일 동안 연속 하락한 금액은 ℓ당 총 6원에 불과했다.

1일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전국 1만2000여개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값은 1510.64원으로 전날보다 0.11원 상승했다.

휘발유 평균값은 작년 1월 ℓ당 1800원대에서 하락하기 시작해 올해 2월 5일 1409.7원으로 저점을 찍었고, 이후 41일 연속 상승해 3월18일 1516.4원으로 총 106원이 올랐다.

3월 둘째 주부터 국제유가와 싱가포르 현물시장의 석유제품 가격이 하락해 국내 정유사들이 공급가격을 내리자 주유소 기름 값도 따라서 내렸다.

3월 19일 0.27원, 20일 0.44원 하락하는 등 하루에 1원도 안 되는 금액이 매일 조금씩 내려 31일 1510.53원이 됐다.

같은 날 국내 정유사들은 "지난주 예멘 공습사태로 싱가포르 현물시장의 석유제품 값이 상승했다"며 주간 단위 휘발유 공급기준 가격을 ℓ당 20∼25원 인상했다.

이 때문에 주유소 휘발유 값이 하루 만에 상승세로 전환한 것이다.

2월 초까지만 해도 휘발유를 ℓ당 1245원에 파는 주유소가 있었지만, 현재 1385원이 최저가이다.

한 때 130여 곳까지 늘었던 휘발유 1200원대 주유소는 2월 21일 자취를 감췄고, 1300원대 주유소도 7600여개에서 급감해 현재 3곳만 남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