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국제>국제일반

AIIB·일대일로 '중국 주도 세계 경제질서' 탄생

한국·러시아·호주 등 잇따라 참여···유럽·아프리카 육해상 연결 추진



세계 경제 질서가 중국 주도로 빠르게 재편될 조짐이다.

미국의 견제에도 불구하고 중국이 설립을 주도하는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에 한국을 비롯한 러시아, 호주, 브라질 등이 잇따라 참여의사를 밝혔다. 여기에 자신감을 얻은 시진핑 중국 주석은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해상 실크로드)라는 대형 프로젝트까지 발표하며 세계 최강 미국의 자존심에 커다란 생채기를 내고 있다.

◆참여국 40개국으로 늘어날 듯

신화통신은 러시아, 호주, 브라질 등이 AIIB 참여의사를 잇따라 밝혀 참여희망 국가와 지역이 37개국으로 늘어났다고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따라 마감시한인 이달 말까지 40개국 가까이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이는 지난해 10월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창립 체결식을 열 때만 해도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위주의 21개국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놀라운 성과다. AIIB는 지난 12일 영국의 참여 선언으로 탄력을 받기 시작해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룩셈부르크, 스위스가 뒤를 이었다. 한국과 터키도 참여를 선언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AIIB 참여국을 살펴보면 세계 권력이 미국에서 중국으로 이동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며 "중국이 국제사회에서 경제력에 걸맞은 영향력을 추구하는 가운데 중국의 외교가 얼마나 정교해졌는지를 보여주기도 한다"고 말했다.

◆견제하던 미국도 협력 선회

AIIB를 강하게 견제해온 미국도 최근 서방국가의 참여가 잇따르면서 AIIB와 협력하는 쪽으로 방향을 선회하고 있다.

특히 제이콥 루 미국 재무장관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특사로 AIIB 창립회원국 신청 마감을 앞두고 30~31일 중국을 방문키로 해 그 배경이 눈길을 끌고 있다. 전문가들은 제이콥 루 재무장관이 방중기간 AIIB와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추정했다.

◆"개방·포용으로 세계와 합창"

중국의 자신감은 더욱 높아졌다.

이날 중국 정부는 시 주석의 주도로 진행 중인 '일대일로' 구상의 세부 계획을 발표했다. '일대일로'는 육상의 실크로드 경제지대와 해상의 21세기 해상실크로드 등 양대 축으로 추진되며 아시아와 유럽, 아프리카 대륙과 주변 해역을 모두 아우르는 개념이다.

중국은 육상으로는 중앙아시아와 러시아, 유럽 대륙까지 연결할 계획이다. 21세기 해상실크로드를 통해서는 중국 연해와 동남아시아, 남아시아, 인도양을 거쳐 유럽과 남태평양까지 연결을 추진하고 있다.

시 주석은 "일대일로 건설과 AIIB는 모두 개방돼 있다"며 "봉쇄가 아닌 개방과 포용을 표방하며 중국이 혼자 연주하는 것이 아니라 함께 가는 나라들과 합창을 하는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