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문화>TV방송

'화정' 차승원 "삼시세끼 '차줌마'는 잊어주세요" 카리스마 군주 변신

'화정' 차승원 "삼시세끼 '차줌마'는 잊어주세요" 카리스마 군주 변신 /MBC, tvN



'화정' 차승원 "삼시세끼 '차줌마'는 잊어주세요" 카리스마 군주 변신

'화정'에 출연하는 차승원이 최근 예능에서 '차줌마'라 불린 본인의 활약에 대해 입을 열었다.

차승원은 최근 MBC 새 드라마 '화정'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연기자 차승원은 예능인 차승원보다 더 촘촘한 결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예능인 차승원과 연기자 차승원 중에 선택을 한다면 누구를 택하겠느냐라는 질문에 "일단 둘 다 진정성을 가지고 임해야 하는 것은 마찬가지 인 것 같다. 그러나 배우 차승원은 가공의 인물을 연기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예능인 차승원보다 훨씬 더 촘촘한 결을 필요로 하는 것 같다"고 배우로서의 자신의 정체성이 확고하다는 것을 밝혔다.

이어 "예능을 할 때는 편안하고 연기를 할 때는 부담이 있지만, 한편으로는 거대한 역사의 소용돌이에 휘말렸던 인물을 연기하는 만큼 성숙한 인간, 성숙한 배우가 되지 않을까 싶다. 솔직히 말해 걱정 반 기대 반이다"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차승원은 사극을 위한 준비를 어떻게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화정'이 50부작으로 긴 여정의 드라마라서 체력이나 정신적 안배 등이 중요할 것 같다. 초반부터 너무 힘을 빼지 않고, 적절하게 분배해서 잘 해나가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베테랑 배우로서의 면모를 내비쳤다.

차승원은 또한 "체력적으로는, 일단 현장에서 즐겁게 하려고 많이 노력하는 편이다. 아무래도 '화정'이 정통 사극이고, 혼돈의 시대를 이야기하는 사극이기 때문에 정신적으로 많이 다운이 될 수 있을 것 같아서 될 수 있는 대로 현장에서 즐겁게, 배우들과 호흡하면서 작품에 임하려고 한다"고 '화정'출연에 임하는 자세를 보였다.

또 차승원표 광해에 대해서는 "'캐릭터를 위해서 다르게 해봐야겠다'거나 '기존의 광해와 차별성을 둬야겠다'는 생각 자체가 부담이 되기 때문에 최대한 자연스럽게 흘러가려고 노력하고 있다.그러나 '광해'라고 하면 카리스마, 절대적인 이미지 등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지만 내가 볼때 '광해'라는 인물은 여러 가지 눈빛을 가진 인물이기 때문에 단순히 카리스마 있는 인물이라기보다는 내면에 깊은 공간을 갖고 있는 인물로 묘사됐으면 하는 것이 개인적인 바람이다"고 밝혔다.

차승원은 이어 "배우들과 좋은 호흡으로 진심을 다해서 연기한다면 시청자 분들께서 차승원의 광해를 느끼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가장 기대되는 장면에 대해서 "최근에 촬영한 장면으로 1부 마지막에 선조와 마주하는 장면이다. 그 씬에서 '화정'이 기본적으로 이야기하고자 하는 권력에 대한 욕망 같은 것이 잘 표현될 것 같다. 그래서 여태까지 찍은 씬 중에서 가장 힘이 있는 장면이라고 생각하고, 가장 기대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화정'은 혼돈의 조선시대, 정치판의 여러 군상들을 통해 인간이 가진 권력에 대한 욕망과 질투를 그린 대하사극으로, 고귀한 신분인 공주로 태어났으나 권력 투쟁 속에서 죽은 사람으로 위장한 채 살아간 정명공주의 삶을 다룬 드라마이다.

'화정'은 오는 4월 13일 첫 방송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