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법원/검찰

檢, 포스코건설 '100억대 해외비자금 의혹' 본격 수사

윤리경영 무색…고강도 수사 예상



검찰이 13일 100억원대의 해외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포스코건설을 압수수색하며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전날 이완구 국무총리가 대국민 담화에서 부정부패와의 전쟁을 선포했던 터라 고강도 수사가 예상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조상준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인천 송도에 있는 포스코건설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해외 건설사업 관련 내부자료와 회계장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포스코건설은 베트남 지역 건설사업을 책임지던 임직원들이 2009년부터 2012년까지 4년간 현지 하도급 업체에 지급하는 대금을 부풀리는 방법으로 10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해 7월 이뤄진 포스코건설 정기감사에서 드러났으며, 비리에 연루된 상무급 회사 임원 2명은 이번 1월 정기 임원인사에서 비상근 임원으로 발령됐다. 다만, 포스코건설 측은 "베트남 현지 사업 분위기를 좋은 방향으로 끌고 가고자했던 개인적인 욕심이 과했던 것 같다"며 "횡령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검찰은 의혹이 제기된 임직원들의 금융거래내역을 분석하는 동시에 회사 측의 감사자료를 확보할 것으로 알려졌다.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관련자들을 소환해 비자금의 정확한 규모와 구체적 사용처를 추궁할 계획이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1월에도 30억원의 공급을 횡령한 계약직 여직원이 적발된 바 있다. 최근에는 포스코가 계열사끼리 매출액을 부풀려준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고, 기업 인수합병 과정에서 특정 업체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이에 따라 포스코그룹과 포스코건설은 내부 시스템에 구멍이 뚫렸다는 비난은 물론, 평소 강조해온 윤리경영에 타격을 입게 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