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행정/지자체

1억짜리 장비를 2억5000에 구매…공공의료기관 '바가지' 계약

1억원 남짓한 의료장비를 많게는 2억5000만원이나 주고 산 공공의료기관들이 줄줄이 감사원 감사에 걸렸다.

5일 감사원에 따르면 지난해 10~12월 복지부와 전국 138개 공공의료기관을 상대로 실시한 공공의료체계 구축·관리실태 감사결과 충북충주의료원, 충남공주의료원, 분당서울대병원은 혈액이나 소변 등 검사에 필요한 생화학분석기를 구매하면서 납품업체가 부풀린 가격만을 기준삼아 계약을 맺은 것으로드러났다.

업체측은 이전 계약서의 공급가를 조작하는 등 방식으로 부풀린 가격을 제시했지만, 이들 기관은 이를 확인하는 절차를 전혀 거치지 않은 채 이를 근거로 예정가격을 산정했다.

충주의료원은 2억5000만원을, 공주의료원은 2억2700만원을, 분당서울대병원은 2억2800만원을 주고 생화학분석기를 샀다. 다른 기관들은 이 장비를 1억1000만~1억5000만원 선에서 구매했다.

감사원은 조달청 나라장터 등을 통해 유사한 기기의 거래가격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도 이 같은 과정을 생략한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특히 충주의료원과 공주의료원은 입찰공고서에 특정모델의 사양을 그대로 제시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해당 모델의 충청지역 판권을 독점하고 있는 특정업체만 입찰에 참가하게 되는 등 사실상 특혜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감사원은 해당 기관에 관련자의 문책을 요구하는 등 6건의 감사결과를 시행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