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영화

[스타인터뷰] 키아누 리브스 "'존윅'의 액션. '매트릭스'가 있었기에 가능"

할리우드 배우 키아누 리브스가 한국 땅을 밟았다. 오는 21일 개봉을 앞둔 액션 영화 '존윅'(감독 채드 스타헬스키·데이빗 레이치)의 홍보를 위해서다. 그는 7일 오전 서울 JW 메리어트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시작으로 2박3일 내한 일정에 돌입한다.

할리우드 배우 키아누 리브스가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동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영화 '존 윅' 개봉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지난 2008년 개봉한 '스트리트 킹' 이후 약 7년 만에 다시 한국 팬을 만난 키아누 리브스는 예정된 시간보다 10분 늦게 도착했다. 그는 "늦어서 죄송하다"며 바로 이어 한국말로 "미안합니다"고 사과를 건넸다. 이어 "'해피뉴이어(Happy New Year)'를 한국어로 어떻게 말하느냐"며 즉석에서 배워 어눌한 말투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키아누 리브스의 재치 넘치는 사과로 기자회견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시작됐다.

영화 '존윅' 스틸컷.



◆ 존윅과 닮은 키아누

영화에서 키아누 리브스는 주인공 존윅(John Wick)을 연기했다. 존윅은 업계에서 알아주던 냉혹한 킬러였지만 사랑하는 아내를 만나 범죄의 세계와 인연을 끊고 새 인생을 사는 인물이다. 하지만 그의 행복은 짧았다. 아내는 병으로 먼저 세상을 떠났고 존윅에겐 아내가 선물로 남기고 간 강아지만 남았다. 강아지는 그에게 소중한 존재였지만 괴한들로 인해 그마저도 잃게 된다. 분노에 휩싸인 그는 복수를 위해 괴한들을 찾아 나서며 영화는 시작된다.

존윅은 키아누 리브스와 닮아있다. 실제로 그는 친구와 연인을 사고로 잃은 후 촬영 기간 외에는 거리를 전전하며 노숙 생활을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키아누 리브스는 존윅 캐릭터에 애착을 보이며 시나리오 작업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할리우드 배우 키아누 리브스가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동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영화 '존 윅' 개봉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존윅은 사랑하는 아내를 잃고 소중한 것을 빼앗긴 후 고통스러워한다. 그리고 그만의 방식으로 고통을 타계하는데 그 부분이 공감됐다. 난 원래 액션을 무척 좋아한다. 관객으로서도 연기자로서도 액션 영화를 즐긴다. 특히 액션에 스토리와 좋은 캐릭터까지 있다면 최고다. '존윅'이 바로 그런 영화다. 존윅이 겪는 고통스러운 과정이 내 마음을 사로잡았고 의지가 굳은 그의 성격도 마음에 들었다. 영화에 등장하는 현실세계와 비현실적인 지하세계의 대비도 좋았는데 관객들 역시 마음에 들어 하리라 믿는다."

존윅이 결혼 생활동안 킬러 생활을 하지 않은 것처럼 키아누 리브스 역시 한동안 액션 영화를 떠나 있었다. 키아누 리브스는 '매트릭스'와 '콘스탄틴' 등의 작품에서 액션 영웅으로 등장했다. 하지만 '존윅'은 복수를 위해 수많은 사람을 죽이는 '안티히어로(반영웅 캐릭터)'에 가깝다. 그는 히어로와 안티히어로 중 어떤 캐릭터에 더 매력을 느낄까.

"사실 둘 다 좋다. 존윅을 안티히어로로 볼 수도 있지만 그 스스로에게는 영웅이다. 복수로 시작하지만 아내의 죽음에 슬퍼하고 내면의 평화와 생존을 위해 싸우는 부분은 영웅적으로 느껴진다."

영화 '존윅'의 키아누 리브스.



◆ 50대에 접어든 액션 무비 스타

'스피드'의 키아누 리브스는 어느덧 데뷔 30년차 배우가 됐다. 50대의 나이에도 여전히 액션 스타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존윅'을 비롯해 액션 영화에 출연할 땐 많은 훈련을 받는다. 훌륭한 선생님들 덕분에 좋은 액션신이 나온다. 특히 '존윅'을 위해 유도, 주짓수, 건푸(Gun-fu, 쿵푸에서 따온 총이나 무기를 들고 하는 액션 영화 무술) 등을 배웠다. 또 자동차 액션신이 많이 나오는데, 자동차가 360도 회전하는 것이나 창문 너머로 총을 쏘는 것 등의 장면을 즐기며 촬영했다. 물론 내가 나이가 들었기 때문에 젊었을 때처럼 높이 또 빨리 뛰는 건 어렵다. 젊었을 땐 지금보다 더 높이 뛸 수 있었다(웃음)."

할리우드 배우 키아누 리브스가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동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영화 '존 윅' 개봉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나이가 들어 액션신이 예전 같지 않다고 엄살을 부렸지만 '존윅'은 화려하고 통쾌한 액션 신으로 가득 차 있다.

"경험이 쌓였기 때문에 (젊었을 때 보다) 효율적으로 액션신을 소화할 수 있다. 새로운 동작을 배울 때 좀 더 지혜롭게 접근 할 수 있다. 액션은 단독 연기가 아니라 팀을 이뤄 안무를 맞추듯 서로 협력해야 할 수 있다. 좋은 팀을 만난 덕분에 훌륭한 액션신이 나왔다. '존윅'은 다른 액션영화보다 롱테이크가 많다. 만약 '매트릭스'의 경험이 없었다면 '존윅'도 어려웠을 것이다."

그에겐 세월의 흔적 대신 관록이 붙었다. 국내 팬들 사이에서 그의 별명은 '뱀파이어'다. 나이에 비해 동안이기 때문이다. 이 별명에 대해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는 "여기서 확실히 말하자면 나는 뱀파이어가 아니다. 부모님과 조상님께 감사드려야 할 것 같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올해 처음으로 한국을 찾은 할리우드 스타의 인터뷰는 유쾌하게 마무리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