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문화>TV방송

[스타인터뷰] '미생'보다 더 기대되는 김대명의 2015년

김대명./라운드테이블(한준희)



"인기 많다고 느낀 적 단 한 번도 없어…현실을 제대로 보는 것이 중요해"

"연애? 결혼?…세상 일이 계획대로 되는 건 별로 없지 않나요?"

영화 '뷰티 인사이드' '내부자들' '판도라' 출연…다양한 연기 변신 예고

지난달 20일 종영한 tvN 드라마 '미생'은 작년 하반기 '힐링' '공감' '직장인' 등의 키워드를 남기며 신드롬을 일으켰다. 시청자들은 매회 드라마 속 캐릭터에 감정을 이입해 울고 웃었다. 특히 부하 직원과 상사의 갈등, 비정규 계약직의 애환, 직장 내 성차별, 불합리한 조직문화 등을 사실적으로 풀어내며 직장인들의 열렬한 지지를 얻었다.

김대명./라운드테이블(한준희)



어려운 질문이지만 '미생'이 낳은 최고의 스타를 한 명만 꼽으라면 김대명이 아닐까 싶다. 그가 연기한 극중 원인터내셔날 영업3팀 김동식 대리는 이 시대 모든 대리들의 '워너비'로 등극했다. 오상식 차장(이성민)에게는 충직한 후배, 신입사원 장그래(임시완)에게는 엄마 같은 선배로 존재감을 확실히 드러냈다.

최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만난 김대명은 지독한 감기에 걸려 있었다. 이날 새벽 '미생' 마지막 촬영을 마쳤다는 그는 빨갛게 충혈된 눈으로 담담히 인터뷰에 응했다.

"그러게요. 감기가 빨리 떨어져야 하는데. 전부터 이상하게 한 작품을 마치고 나면 항상 몸이 아파요. 촬영하면서 긴 시간 동안 아프지 말아야 할 이유가 분명하잖아요. 참 신기한 게 몸이 그걸 알고 있는 것 같아요. 촬영 중에 아프지 않은 것이 감사할 따름이죠.(웃음)"

김대명./라운드테이블(한준희)



목소리는 그대로였다. 감기 기운에 조금 힘이 없어 보인다는 것 빼고는 딱 김대리 그 목소리였다. 드라마 '미생' 김원석 PD는 김대명의 목소리를 "아기 같다"며 "목소리부터가 순수한 사람이라는 것을 잘 보여준다"고 칭찬한 바 있다. 김대명의 목소리는 영화 '더 테러 라이브'에서 하정우를 협박하던 그 목소리이기도 하다.

김대명은 연극과 뮤지컬 무대에서 활약한 잔뼈 굵은 연기자다. 2006년 연극 '귀신의 집으로 오세요'로 데뷔한 그는 2012년 '개들의 전쟁'으로 첫 스크린 데뷔를 한다. 이후 '방황하는 칼날', '표적', '역린' 등 굵직한 영화에 조연으로 출연하며 관객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브라운관은 '미생'이 처음이다. 김대명을 선택한 김원석PD는 "무척 떨었다"는 그의 첫 촬영을 생생히 기억한 반면 김대명은 달랐다.

"첫 신이라 긴장을 한 것은 당연했어요. '좀 더 완벽했으면 더 좋았을 텐데' 하는 생각에 좀 아쉽죠. 연극·뮤지컬·영화를 하다가 드라마는 처음이었는데 매체만 바뀌었을 뿐 연기를 한다는 기본은 크게 바뀌지 않았아요. 형식이 바뀔 뿐이지 본질이 바뀐 것은 아니니까. 연기에 있어서 크게 달리 해야겠다고 생각한 것은 없었어요."

김대명./라운드테이블(한준희)



'미생'의 성공은 디테일의 힘에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촘촘한 연출과 배우들의 연기는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 김대명 역시 김동식 캐릭터를 위해 누구보다 신경을 썼다. 철저히 김동식을 연기하려다 보니 무엇보다 생활감이 중요하다고 했다.

"외적인 부분보다 일상에서 하는 작은 부분들, 말투나 행동·습관 등 생활감을 내는 데 주력한 것 같아요. 아무래도 실제 직장인이 아닌 사람이 연기를 하는 것이다 보니 이질감이 들 수 밖에 없는데 있는 그대로 하려고 했죠. 채용한 부분도 많아요. 극히 일부를 제외하고 전체적으로 대본에 다 있던 장면과 대사들입니다. 대리들이 모여 술을 먹고 술주정하는 신이 있는데 디테일한 부분 하나하나 모두 대본에 있었어요. 대본을 크게 벗어나지 않았어요."

포털사이트에 김대명을 검색하면 나오는 사진 한 장이 있다. '미생' 김대명이 맞나 싶을 정도로 갸름하고 굵은 선이 특징인 얼굴을 하고 있다. '미생'은 김대명의 외모만을 바꿔 놓았을까.

"'미생' 준비하면서 살을 좀 불리기는 했어요. 학력사항도 재학 중이라고 나오는데 사실은 졸업했죠. 포털이나 여기저기 제 소개에 대해 크게 신경쓰지 않는 성격이라(웃음). 외모는 그때 그때 만나는 작품에서 필요한 캐릭터라면 불리고 빼는 것은 당연한 것 같아요. 항상 준비돼 있고요. 앞으로 촬영할 영화에서도 변화가 있을 것 같은데 준비 중입니다. 인기가 많아졌다고 느낀 적은 단 한 번도 없어요. 그런 생각을 하는 순간부터 위험하다는 생각입니다. 그런 것보다 눈 앞에 닥친 일들, 현실을 제대로 봐야 하는 것이 중요하죠. 아직도 사적인 일정은 버스를 타고 다닙니다. 예전보다는 많이 알아봐 주셔서 감사한 마음이고, 특히 가족분들이 많이 좋아해 주십니다."

김대명./라운드테이블(한준희)



김대명의 2015년은 더 바빠질 전망이다. 특히 스크린을 통한 그의 연기 변신이 기대를 모은다. 영화 '뷰티 인사이드'에서 매일 자고 일어나면 새로운 사람으로 바뀌게 되는 주인공 우진 역의 한 인물로 등장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미생'의 원작자 윤태호 작가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영화 '내부자들'에서 정치부 기자 역을 소화할 김대명은 이병헌, 조승우, 백윤식과 호흡할 예정이다. 2월부터는 영화 '판도라' 촬영에 본격적으로 임하게 된다. 김대명은 극 중 원자력발전소 기술자를 분하며 김남길, 정진영, 문정희 등과 호흡한다.

"계획을 거창하게 세우는 성격이 아니라 눈앞에 있는 것들 하나 하나 해 나가자는 성격이에요. 다음 작품 잘 마무리하자 정도? (웃음). 연애요? 항상 마음은 준비돼 있습니다. 계획대로 된다면 좋을텐데…. 결혼도 마찬가지고요. 계획대로 되는 게 별로 없잖아요? (웃음)."

사진/한준희(라운드테이블) 디자인/최송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