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유통>뷰티

탈모 진행성 두피엔 영양 공급 샴푸…타입별 모발관리 노하우



춥고 건조한 날씨에는 두피의 수분 함량이 떨어져 탈모가 악화되기 쉽다. 따라서 지루성·건성 등 두피 상태에 맞는 샴푸를 선택하고 제대로 관리해야 한다.

두피 타입은 샴푸 후 일정 시간이 지난 후 손으로 만졌을 때 느껴지는 유분의 정도를 보면 쉽게 알 수 있다.

먼저 두피를 만졌을 때 딱딱하게 느껴지고 모근 주변이 번들거린다면 탈모가 시작됐을 확률이 높다. 또 샴푸한지 6시간 지난 후 두피를 만졌을 때 손가락 지문에 유분이 많이 묻어나면 '지성 두피', 하루가 지났는데도 모발이 기름지지 않았다면 '건성 두피'다.

헤어 브랜드 JMW 관계자는 "모발의 굵기가 평소보다 가늘어진 탈모 진행성 두피의 경우 두피에 자극을 적게 주면서도 모근에 영양을 전달하는 탈모 전용 샴푸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면서 "대신 낮 동안 두피와 모발에 쌓인 유분과 노폐물을 제거할 수 있도록 밤에 샴푸하라"고 말했다.

머리를 감고 얼마 지나지 않아 두피에 기름이 끼는 지성 두피는 피지가 과다하게 분비돼 금세 기름지며 비듬이 생기기 쉽다.

지성 두피는 매일 머리를 감아 노폐물과 먼지 등을 제거하는 게 중요하다. 이때 두피를 자극할 경우 오히려 피지 분비량이 늘어날 수 있으므로 천연 성분이 들어 있는 샴푸로 두피를 진정시킨다.

수분이 부족해 모발이 뻣뻣하고 두피에 각질이 일어나는 건성 두피는 건성 전용 샴푸를 사용해 두피에 필요한 유분을 남겨야 한다.

샴푸 시 손가락의 지문을 이용해 마사지 하듯 문지르며 두피와 모근에 주는 자극을 최소화한다. 또 일주일에 1~2회 정도 헤어팩을 이용해 모발에 충분한 수분과 영양을 공급하는 것이 좋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