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유통>푸드

아침 시간대 편의점 간편식 찾는 소비자↑

/BGF리테일 제공



아침 시간대에 편의점 간편식 매출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편의점 CU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삼각김밥·김밥·샌드위치 등 간편식품의 오전 6시에서 9시까지 매출 비중이 2012년 18.3%, 2013년 19.6%, 2014년 21.0% 로 매년 증가 추세를 보였다.

3년간 아침 시간대 매출 비중은 2.7% 증가한 반면 저녁(18∼21시)과 심야 (22∼02시)시간대에는 비중이 각각 1.2%, 1.7% 감소했다.

해당 상품들은 3년 전만 해도 점심(10∼13시)과 저녁(18∼21시) 시간대에 매출이 집중돼왔지만 최근 건강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고 간편한 아침 대용식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면서 관련 상품 매출이 아침 시간대로 몰리고 있는 것이다.

아침 시간대에 간편식품을 찾는 고객 층은 남자 52.6%, 여자 47.4%로 고루 분포됐다. 연령 별로는 학생과 직장인이 많이 속해 있는 20대(32.4%)가 가장 많고 이어 30대(25.8%), 40대(18.0%)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또 50대 이상 중년층(12.1%)의 비중이 10대(11.7%) 보다 높았다.

유선웅 간편식품팀 팀장은 "아침 대용식 시장은 최근 1인 가구 증가와 웰빙 열풍에 힘입어 1조원대 규모로 급성장했다"며 "소비자들이 쉽고 간편하게 건강을 챙길 수 있도록 합리적인 가격, 차별화된 품질의 상품을 개발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