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금융>금융일반

지난달 가계 은행빚 7조원 급증…'고공행진'

은행의 가계대출이 11월 한 달간 6조9000억원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1월 중 금융시장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말 현재 국내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554조3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6조8670억원 늘었다.

은행 가계대출은 지난 10월에도 주택담보인정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 완화와 기준금리 인하의 영향으로 역대 최대 규모인 6조9373억원 증가했다.

올해 8월 LTV·DTI 규제가 완화된 이후 4개월간 은행 가계대출은 22조원 증가했다. 특히 10∼11월 두 달간 집중적으로 14조원이 불었다.

주택담보대출이 계속해서 가계대출 증가를 주도하고 있다.

지난달말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처음으로 400조원을 넘어섰다. 한 달 새 5조9000억원이 불어 잔액은 400조7000억원이 됐다.

한은 관계자는 "부동산 관련 대출규제 완화와 대출금리 하락 효과가 맞물리고 주택 거래도 늘어 주택담보대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