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오피니언>칼럼

[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연말 숙취해소를 위한 차



연말이 되면 빠지지 않는 것이 있다. 바로 술자리다. 술은 양기가 매우 강해 예부터 약으로 많이 쓰였다. 동의보감을 살펴보면 다양한 재료를 이용해 술을 빚는 법과 그 효능에 대해서 기록하고 있다.

문제는 그 양이다. 소주잔으로 하루 한두 잔 정도가 적정량이지만 이 적정량을 맞춘다는 게 쉽지가 않다. 친한 사람들간의 술자리에서야 주량을 조절할 수 있지만 회사 회식이나 윗사람과의 술자리에서는 불가능한 일이다. 위에서 내려오는 술잔을 하나, 둘 받기 시작하다 보면 어느새 술이 술을 먹는 상황이 되고 만다.

괴로운 것은 다음날이다. 술독이 가득 쌓인 상태에서 일을 하다 보면 일의 효율도 떨어지고 건강 역시 쉽게 상하게 된다. 적당히 마시는 게 불가능하다면 가능한 숙취를 빨리 풀어내는 것이 필요하다.

숙취로 두통이 심하고 어지럽다면 감국이 좋다. 감국은 한약재로 활용되는 국화의 한 종류로 그 효능이 뛰어나 궁중에서도 건강차로 즐겨 마신 꽃이다. 간을 튼튼하게 만들어 주는 성분이 많고 국화향이 두통을 가라앉혀 심신의 안정을 찾도록 도와준다.

차로 우려낼 때에는 감국 한두 송이만 넣는다. 너무 많이 넣고 오래 우려내면 맛이 써서 먹기가 힘들다. 식수 대용으로 달여서 수시로 마시려면 대추나 감초 등 단맛이 나는 약재와 함께 달인다.

숙취 때 갈증이 심하고 무기력증이 오는 사람들도 있다. 알코올은 몸의 수분을 빼앗아가는 주요 원인이기 때문에 술을 자주 마시면 피부부터 바로 푸석푸석해진다. 이 때 좋은 것은 바로 칡이다. 칡은 술독을 풀어주고 갈증을 해소하는 데 탁월한 식물로 칡뿌리만이 아니라 칡 꽃에도 같은 효능이 있다. 칡즙을 내어 마셔도 효과적이고 평소 말린 칡이나 칡 꽃을 달여 수시로 마시면 피로회복에도 좋다.

술의 성질이 매우 뜨겁기 때문에 술독을 내리는 칡과 감국은 둘 다 성질이 차갑다. 때문에 몸이 찬 음인에게는 잘 맞지 않을 수 있다. 이 때에는 말린 생강이나 계피 등 따듯한 성질의 식품을 같이 넣어서 활용한다. 찬 성질이 중화돼 음인에게도 좋은 숙취해소 음료가 된다.

김소형 한의사(bonchotherap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