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유통>푸드

위메프·배달의민족 '블랙 후라이드데이' 홍보는 성공했지만…이용자 불만 쏟아져

위메프 배달의 민족 상품 품절 안내문/위메프 화면 캡처



배달의 민족이 위메프를 통해 5일 선착순 1만 명에게 치킨 50% 할인 쿠폰을 정가 1만5000원의 절반가인 7500원에 제공하는 '블랙 후라이드데이' 이벤트를 실시했지만 판매를 담당한 위메프 측의 계속된 접속 장애로 이용자들이 큰 불편을 겪으면서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

판매 개시 5분도 안된 오전 10시5분쯤 위메프 홈페이지가 접속자 폭주로 마비된데다 오후 2시11분을 넘기면서 겨우 복구는 됐다.

그러나 이내 품절(SOLD OUT)이 됐다는 공지가 올라왔기 때문이다.

한 네티즌은 "점심까지 걸러가며 컴퓨터에서 눈을 떼지 않았는데 어이없게도 '품절'이라는 화면만 나왔다"며 "복구되자마자 '품절'이 된 것은 이해하기 힘들고 실제 1만개를 판매했는지 조차 의문이 간다"고 토로했다.

이날 할인 판매 행사는 지난주부터 시작된 미국의 연중 최대 세일 시즌인 추수감사절 주간 금요일을 뜻하는 '블랙 프라이데이'의 패러디로 진행됐다. 치킨 쿠폰은 1만 장 한정 수량으로 이날 단 하루 동안만 판매됐다. 1인당 1매만 구매할 수 있고, 구매한 쿠폰은 5일부터 7일까지 사흘간 사용 가능하다.

위메프 측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현재 배달의 민족 프로모션으로 위메프 서버가 다운되었다. 빠른 복구 중에 있으니 잠시만 양해 부탁드린다"며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는 긴급 공지를 띄웠다.

일각에서 "위메프와 배달의 민족이 이번 행사를 벌이면서 충분한 홍보 마케팅 효과를 거뒀지만, 양 회사가 보다 이용자를 배려했다면 이런 사태는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다" 라고 지적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