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스포츠>야구

월드시리즈 7차전 간다…캔자스시티, 샌프란시스코에 10-0 대승



월드시리즈가 마지막 7차전까지 간다.

'기적의 팀' 캔자스시티 로열스는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 카우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월드시리즈(7전 4승제) 6차전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10-0으로 완파했다.

1차전 패배와 2, 3차전 승리 이후 4, 5차전을 잇달아 내줘 벼랑 끝에 내몰렸던 캔자스시티는 타선이 폭발하며 기사회생했다. 이날 승리로 3승3패 균형을 맞추며 승부를 최종전으로 몰고 간 캔자스시티는 29년 만에 포스트시즌 진출에 이어 기적을 이어갈 기세다.

샌프란시스코는 선발 제이크 피비가 무너지며 힘 한번 제대로 쓰지 못했고 캔자스시티 타선의 응집력이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2회말 선두타자 알렉스 고든과 살바도르 페레스의 연속 안타로 만든 무사 1, 3루에서 마이크 무스타커스의 2루타가 터지며 선취점을 냈다. 1사 2, 3루에서 에스코바르가 내야 안타를 쳐 만루를 만들었고, 아오키가 적시타를 터뜨려 기회를 이어갔다.

샌프란시스코는 1⅓이닝 만에 피비를 유스메이로 페티트로 교체했다. 그러나 로렌조 케인의 안타로 주자 두 명이 홈을 밟았고 에릭 호스머의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까지 터지며 점수는 더욱 벌어졌다.

빌리 버틀러의 2루타로 호스머도 홈을 밟아 점수는 순식간에 7-0이 됐다. 캔자스시티 역사상 포스트시즌 한 이닝 최다 득점 기록이 수립되는 순간이었다. 캔자스시티는 3회 케인과 5회 에스코바르의 1타점 적시타에 7회 무스타커스의 솔로 홈런으로 득점 행진을 이어갔다.

월드시리즈 마지막 7차전은 30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