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경제>창업/취업

취업도 하기 전에 등골 휘는 구직자

토익에만 한달 33만원 지출…이력서 사진 비용도 10만원



취업 준비생들이 공인어학시험을 위해 한달 평균 32만9000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력서 사진 촬영과 면접 비용을 합치면 취업 준비 비용은 대학생 한달 생활비를 훌쩍 뛰어 넘는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구직자 340명을 대상으로 '어학시험 준비'에 대해 설문한 결과 응답자의 89.7%가 '어학시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28일 밝혔다.

토익이나 토익스피킹, 오픽 등의 공인어학시험을 보는 이유 1위는 '취업'(69.5%)이었다. 영어 시험 준비의 목표가 '자기계발'이란 응답률은 11.8%, '어학연수'는 9.8% 지지를 얻어 취업용 어학시험 준비가 월등히 많았다. 대부분의 기업들이 입사 지원 자격으로 일정 기준 이상의 영어 성적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어학시험 비용으로는 한달 평균 32만9000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대학생 한달 평균 생활비가 40만500원인 점을 감안하면 매우 큰 비중이다. 한달 평균 어학시험 지출 비용 32만9000원 가운데 학원비와 교재 구입비가 22만7000원을 차지했으며 순수 응시료는 10만2000원이었다. 현재 토익 응시료는 4만2000원, 토익 스피킹 7만7000원, 오픽 7만8100원이다. 구직자들이 가장 많이 준비하는 토익의 경우 접수기간을 놓쳐 추가 접수를 하려면 응시료의 10%를 추가로 납부해야 한다. 이 때문에 응답자의 91.9%는 '공인어학시험으로 경제적인 부담을 느낀다'고 밝혔다.

어학시험뿐 아니라 이력서 사진 촬영도 또다른 부담이다.

취업포털 사람인의 최근 설문 자료에 따르면 구직자들은 만족하는 이력서 사진을 위해 1회 평균 3만원씩 총 3회를 촬영하고 있었다. 구직자들의 83.8%는 '이력서 사진이 서류 합격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이들 가운데 36.1%는 자신의 서류전형 탈락 이유가 이력서 사진이라고 답했다. 이력서 사진 촬영비만 10만원가량으로 면접용 사진을 위한 의상과 메이크업 비용을 합하면 수십만원을 지출하는 셈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