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국회/정당

반기문, 대선질문에 "정치에 몸담은 사람 아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최근 차기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고 국회 외교통일위원들에게 자신의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기준(새누리당)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27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최근 재외공관 국정감사 과정에서 반 총장을 만났다"면서 "대선에 대해 물어보니 '정치에 몸담은 사람도 아니다. 잘 알면서 왜 물어보느냐' 이런 취지로 말씀을 하셨다"고 전했다.

유 위원장은 "반 총장은 '몸을 정치반, 외교반 걸치는 것은 잘못됐다, 안 된다' 이렇게도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유 위원장은 새정치민주연합 김성곤 의원이 윤병세 외교장관을 상대로 2016년 유엔 사무총장 퇴임 후 반 총장의 거취에 대해 질의를 하자 이 같은 얘기를 소개했다.

김 의원은 최근 한길리서치의 여론조사에서 반 총장이 39.7%의 지지율로 여야의 유력 대선후보들을 압도한 것을 거론하며 "반 총장이 퇴임 후 어떤 역할을 해주는 것이 국익과 본인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하느냐"고 질의했다.

김 의원은 "반 총장이 임기를 마치고 정치권에 들어와서 활동하기보다 국제평화나 한민족통일, 후진양성 등에 힘쓰는 것도 선택"이라면서 반 총장의 정계진출에 대해 사실상 부정적 입장을 피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