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청와대

靑 "전작권 전환, 공약보다 국가 안위 사안…현실 관점서 냉철히 봐야"

청와대는 24일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시기를 2020년대 중반 이후로 연기되면서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 공약 파기 논란이 일고 있는 것에 대해 "어떤 경우에도 계획된 전환 시기를 반드시 지켜야 한다는 공약의 철저한 이행보다는 국가 안위라는 현실적 관점에서 냉철히 봐야 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대한민국이 전작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우리 정부 입장에는 변화가 없고, 다만 현재처럼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더욱 가중되는 안보 상황을 고려하면서 전작권 전환 준비를 해나갈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 대변인은 "한미는 한반도 안보 상황과 한미 동맹의 대응 능력 구비 등 안정적 전작권 전환을 위한 적정한 전환 조건과 시기를 결정하기 위해 심도있게 논의하고 있다"며 "안정적 전작권 전환은 궁극적으로 북한의 전면전과 국지도발을 억제하고 한미 연합 방위력을 강화하는데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