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경제>경제일반

아이폰6·6플러스 '노예약정' 걱정 없다···프리스비 31일부터 언락폰 판매(종합)



애플의 최신 스마트폰인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를 '노예약정' 걱정없는 언락폰(Unlock Phone)으로 살 수 있다.

애플 전문 판매점인 프리스비는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 언락폰을 31일부터 판매한다고 23일 밝혔다.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의 언락폰 판매 계획을 공식적으로 밝힌 것은 프리스비가 처음이다.

언락폰은 특정 국가나 통신사에 관계없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휴대전화를 뜻한다. 특히 속칭 '노예 약정'으로 불리는 요금제 약정에서 자유롭다. 통신사를 통해 단말기 지원금을 받아 휴대전화를 구입할 경우 24개월 약정기간을 지켜야 한다는 부담이 따른다. 하지만 프리스비를 통해 언락폰을 구매해 사용할 경우 요금제를 자유롭게 골라 사용할 수 있고 약정 기간 부담도 없다. 유심카드만 옮기면 바로 사용이 가능해 기기변동도 자유롭다. 외국 출장이나 여행이 잦은 소비자는 현지 유심을 구입해 사용할 수도 있다.

프리스비는 사용하던 노트북이나 스마트 기기를 반납할 경우 일정 금액을 지원받을 수 있는 '보상판매 서비스'도 진행한다. 애플은 물론 삼성·LG 제품도 보상을 받을 수 있다.

프리스비 관계자는 "단통법 시행 이후 통신사의 단말기보조금이 줄자 요금제 약정에서 자유로운 언락폰에 수요가 쏠리고 있다"며 "해외 직구라는 복잡한 절차와 요금 약정이라는 굴레 없이도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의 장점을 누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