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IT/과학>게임

롤드컵 성료…대기줄 불편·관중 에티켓 개선 과제로 남아

유료 관중만 4만 '롤드컵'성황리에 끝났는데…

대기줄 불편·관중 에티켓 개선과제로 남아

롤드컵 결승전이 열린 상암월드컵경기장 입구부터 월드컵 터널까지 이어진 대기줄. /리그 오브 레전드 한국 커뮤니티



입구부터 터널까지 이어진 줄, 경기장을 뒤덮은 쓰레기….

국내 역대 최고 규모로 열린 e스포츠 대회 '2014시즌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 막을 내리면서 대회 운영과 관중 에티켓 개선이 과제로 남게 됐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19일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인기 온라인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 세계 대회 결승전(일명 롤드컵)에 4만명이 몰렸다. 티켓 비구매 관중을 감안하면 밀집 인원은 6만명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경기에서 우리나라 대표 삼성 화이트가 중국 대표 로열 클럽을 누르고 우승컵을 차지했다.

주최측인 라이엇 게임즈는 4만명의 유료 관중을 고려해 오전 8시부터 티켓 박스를 앞당겨 열었지만 계속 유입되는 관객들로 대기줄은 경기장 서측과 상암사거리를 잇는 월드컵 터널까지 이어졌다. 터널 줄을 섰다는 한 관객은 "입구는 적고 사람은 많아서 대기줄이 무한대로 길어졌다"며 "중간에 새치기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고 이를 제지하는 관리 요원이 안 보여 대기 내내 힘들었다"고 말했다.

터널 대기줄 논란에 대해 라이엇 게임즈 관계자는 "입장 속도를 못 높여 아쉽다. 입장 시뮬레이션을 수없이 했지만 예상보다 많은 관중이 몰리면서 대기줄이 터널까지 이어질 줄은 몰랐다. 하지만 대기자 형평성 문제 때문에 대기줄을 중간에 끊을 수도 없었다. '10분 뒤에 오세요'라고 공지를 하더라도 그 중간에 오는 사람들의 순서 문제가 발생한다"면서 "입구를 늘려 빨리빨리 입장시키면 좋을 수 있겠지만 만일의 안전 사고를 우려해 입구 개수를 함부로 늘리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19일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인기 온라인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 세계 대회 결승전 현장 모습. 4만명의 관중이 몰렸다. /라이엇 게임즈



롤드컵 결승전 진행 과정에서 상암경기장 잔디가 훼손됐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의혹"이라며 "시설에서 민원 온 적이 없다. 공연 무대는 잔디 위에 직접 설치되지 않았으며 모든 운영은 가이드라인에 따라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관중들의 에티켓 부재도 논란이 되고 있다. 각종 응원도구와 음식물 쓰레기를 경기장에 두고 가는 사람이 많아 행사가 종료된 상암경기장은 쓰레기장을 방불케했다.

한 관객은 "팬 콘서트의 경우 좋아하는 가수 이미지 관리를 위해서라도 관객들이 뒷정리를 깨끗이 한다"며 "롤드컵은 우리나라에서 열린 국제 e스포츠 행사인데 관중 에티켓이 너무 실망스럽다. 해외에 이 사실이 퍼지면 우리나라에서 차기 국제 행사를 유치하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엇 게임즈 관계자는 "대회를 진행하면서 나타난 문제에 대해 다양한 대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