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스포츠>야구

두산베어스, SK에 역전패…4강 결정은 '마지막 날'



SK 와이번스가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역전승했다.

SK 와이번스는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의 방문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7-5로 역전승했다.

이로써 정규리그 4위의 주인공은 17일 벌어지는 경기 결과에 따라 바뀌게 됐다. 현재 SK는 61승 64패 2무승부로 5위, LG는 62승 63패 2무승부로 3위다.

SK가 17일 목동구장에서 열리는 넥센과의 시즌 최종전에서 승리하고 같은 날 LG가 롯데와의 사직 경기에서 패배하면 두 팀의 전적이 동률이 되고 상대 전적에서 앞선 SK가 4위로 포스트시즌에 오를 수 있다. SK가 지거나 LG가 이기면 LG의 4강 진출이 확정된다.

이날 반드시 이겨야 4강 진입의 희망을 이어갈 수 있던 SK는 에이스 김광현을 선발 출격시키며 총력전에 나섰다. 반대로 이미 4강 탈락이 확정된 두산은 경험이 적은 젊은 선수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그러나 두산이 예상 외로 선전했고 부담감 속에 흔들린 김광현은 4회까지 8개의 안타를 맞고 5실점했다. 0-5로 뒤져 패색이 짙어지던 5회부터 SK가 추격을 시작했다.

5회 이재원의 적시타로 1득점한 SK는 6회 김성현의 안타를 시작으로 안타 4개와 볼넷 3개를 엮어 4득점, 단숨에 5-5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양팀 모두 몇 차례의 기회를 살리지 못해 경기는 연장전으로 접어들었고 SK가 기동력을 앞세워 결승점을 뽑아냈다.

10회초 볼넷으로 걸어 나간 박계현은 이명기의 우전안타 때 두산 우익수가 공을 더듬는 실책을 저지른 틈을 놓치지 않고 3루까지 내달렸다. 이어 조동화의 얕은 우익수 플라이 때 홈까지 파고들어 결승점을 냈다.

이명기도 이재원의 얕은 중견수 플라이 때 홈플레이트를 밟아 추가 득점,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두산은 10회말 무사 만루 찬스를 잡고도 득점에 실패해 마지막 역전 기회를 놓쳤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