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유통>유통일반

초혼 연령 높아지면서 안티에이징 화장품 '불티'



#12월 결혼을 앞둔 회사원 김지원(33·여)씨는 평소보다 꼼꼼히 화장품을 구매하고 있다. 바쁜 회사 생활 탓에 주기적으로 방문해야 하는 피부관리센터 대신 기성 제품을 활용해 직접 하기로 마음먹었기 때문이다.

지난 4월 통계청에서 발표한 '2013년 혼인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여성의 평균 초혼 연령은 29.6세로 10년 전에 비해 2.3세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영향 때문인지 최근 신부들 사이에 동안 피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효과적인 안티에이징 제품을 찾는 경우가 증가했다.

실제 롯데닷컴에서는 지난 8월 16일부터 9월 15일까지 기준으로 지난 2년간 안티에이징 상품군 매출이 2013년 5%, 2014년 31%로 전년 대비 판매가 늘었다. 반면 같은 기간 명품화장품 카테고리 전체매출은 2013년 3%, 2014년 5% 증가에 그쳤다.

특히 올해는 윤달이 끼어있어 이를 피해 9월에서 10월 중반까지 관련 상품의 소비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롯데닷컴은 오는 21일까지 '웨딩페어'를 연다.

대표 상품은 랑콤 안티에이징 라인 '레네르지 세트'와 'SK-II 동안+광채 토탈케어 세트II'다.

백화점팀 정수연MD는 "안티에이징 상품은 특히 최근 신부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기획전에서 더욱 높은 인기를 보이고 있다"며 "가격이 다소 높더라도 기능성 안티에징 제품을 찾는 경우가 많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