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IT/과학>모바일

"스마트폰으로 통신 연결 없이도 자동통역 가능해졌다"

통신 연결 없이도 스마트폰만으로 자동통역해주는 기술이 국내 최초로 개발됐다.

미래창조과학부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을 통해 개발한 자동통역 앱인 '지니톡'을 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외국인을 대상으로 시연했다.

그동안 지니톡은 통신이 돼야 이용이 가능했지만 통역시스템을 스마트폰에 내장함으로써 통신이 되지 않는 곳에서도 자동통역이 이뤄지게 됐다.

특히 로밍을 통해 데이터 통신을 이용하게 되면 데이터 요금에 대한 부담 외에 국가에 따라 통신 속도가 매우 느리거나 통신 자체가 불가능했지만 이런 문제를 해소할 수 있게 됐다.

또 한 대의 스마트폰으로 외국인과 공유해 통역해야 하는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각자의 스마트폰에 대고 말을 하면 블루투스 통신을 통해 상대편 스마트폰으로 통역결과가 직접 전달되도록 했다.

윤종록 미래부 제2차관은 "더욱 진화한 지니톡 기술은 소프트웨어(SW)중심사회 실천을 위한 SW 분야 정부출연연구원 대표성과"라며 "SW가 언어와 접목돼 관광산업을 활성화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흥남 ETRI 원장도 "19일 개최되는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세계적 번역업체인 시스트란 인터내셔날과 공동으로 45개국에서 온 선수 및 임원을 대상으로 한·중·영·일 4개국간 자동통역서비스를 실시한다"며 "이번 경험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 8개국 이상 자동통역서비스를 실시하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니톡은 지난 2012년 10월 대국민 서비스를 시작으로 현재 약 190만 다운로드를 기록하는 등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앱으로 자리매김 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