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사회일반

9월 중순까지 늦더위 10월부터 가을 시작…11월 초부터 쌀쌀

올해는 9월 중순까지 늦더위가 이어진 뒤 10월이 돼야 본격적인 가을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22일 기상청이 발표한 '가을철 기상 전망'에 따르면 "9월 중순까지 일시적으로 기온이 크게 올라 평년보다 더울 때가 있겠으며 10월과 11월에는 전형적인 가을 날씨를 보일 때가 많겠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9월에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자주 받는 가운데 남쪽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릴 때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기온은 평년보다 높겠으며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9월 둘째 주와 셋째 주 사이에 따뜻하고 습기를 많이 머금은 남서류가 유입될 것으로 예상돼 일시적으로 기온이 크게 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10월에는 이동성 고기압과 저기압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아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다.

11월에도 이동성 고기압과 저기압의 영향을 받는 가운데 일시적으로 대륙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추운 날씨를 보일 때가 있겠다.

가을철 태풍은 평년(10.8개)과 비슷한 10~11개가 발생, 이 중 1개 정도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전망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