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국제>이슈

30대 비만 치매 위험 3.5배···당뇨병·심혈관질환 때문

30대에 비만이 시작되면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옥스퍼드 대학의 마이클 골드에이커 박사가 30~39세에 비만이 된 사람은 같은 연령대에 체중이 정상이었던 사람에 비해 나중 치매를 겪을 위험이 3.5배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999~2011년 사이에 전국 의료기관에 입원한 남녀환자(이중 45만1232명은 비만환자)의 의료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는 설명이다.

결과에 따르면 40대에 비만이 시작된 사람은 나중 치매 위험 증가가 70%, 50대는 50%, 60대는 40%로 점차 낮아진다. 70대에는 제로가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80대에 비만이 된 경우는 오히려 치매 위험이 22%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골드에이커 박사는 "30~40대 비만일 때 치매 위험이 가장 높은 것은 이 시기의 비만은 당뇨병과 심혈관질환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고 당뇨병과 심혈관질환은 치매 위험을 높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비만과 함께 위험이 높아지는 치매의 종류도 연령대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30대 비만의 경우는 알츠하이머 치매와 혈관성 치매 위험이 모두 높았다.

이에 비해 40~60대 비만의 경우는 혈관성 치매 발생률이 높고 60대 이후 비만의 경우는 알츠하이머 치매 발생률이 낮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